더인벤션랩, 푸드테크 스타트업 5개사 투자 진행

초기 스타트업 투자기관(팁스운영사)인 더인벤션랩이 펫케어초기스타트업 펀드에 이어 푸드테크 초기스타트업 펀드(개인투자조합) 결성하여 미래 먹거리 분야를 혁신할 푸드테크 기업 5곳에 동시투자를 마무리하였다고 발표했다. 각 기업의 시드투자 규모는 최소 1~2억 규모로 팁스 연계형 투자로 진행됐다.

최근 밀레니얼 세대의 가장 큰 관심영역으로 ‘반려동물’과 ‘먹거리’ 분야가 부상하고 있다. 화장품-패션과 유사하게 F&B 분야도 스타트업, 인플루언서 등 마이크로 브랜드 중심으로 재편되고 있다. 또 자체적으로 제품기획-연구개발-생산-판매(온오프라인)역량을 가진 푸드테크 스타트업들이 급증하고 있다.

과거 푸드테크 영역은 주로 새벽배송을 필두로 한 라스트마일 딜리버리, 밀킷 중심의 HMR 제품 판매 및 중개 커머스 사업이 주류를 이루었으나, 최근에는 새로운 먹거리 브랜드 기획과 개발, 제품양산 및 판매에 이르는 전분야에 감각적인 스토리를 더해 밀레니얼 세대의 입소문으로만 판매가 늘어나는 스타트업들이 등장하고 있다.

이번에 동시 투자가 진행된 초기 스타트업은 ▲빌통코리아(언드라이드 빌통, 100% 친환경 자연건조 육류 및 미니멀 스낵 제조/유통 ▲레비테이트(RTD, Ready To Drink 분야의 스틱형 건강 희석 음료 제품(EBLE) 제조 및 유통) ▲스윗드오(식물성 발효기반 콤푸차 및 그릭요거트 제조 및 유통) ▲뉴트래빗(이너뷰티를 포함한 건기식 제품제조대행 플랫폼) ▲미트런랩(육류/Meat 전문 레시피 어그리게이터 및 직접 제조/생산/유통) 등 5개 기업이다.

더인벤션랩 김진영 대표는 “뷰티-패션 영역의 버티컬 플랫폼 스타트업에 다수 투자했던 경험이 다른 산업에도 그대로 적용 되고 있다”며 “반려동물 시장과 F&B시장이 점점 더 뷰티-패션시장처럼 마이크로 브랜드의 급성장, 세분화/파편화되고 있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R&D기획과 제조역량, 빠른 고객테스트와 온라인에 대한 강점을 가진 푸드테크 스타트업이 밀레니얼 세대의 감성을 파고들어 팬덤을 이루고, 꾸준하고 지속적인 소비로 연결되면서 시장이 커지고 있다는 것. 특히, 이들 스타트업들은 친환경과 건강한 먹거리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 밀레니얼 세대가 추구하는 새로운 먹거리에 대한 가치와도 잘 부합된다는 설명이다.

더인벤션랩 김진영 대표는 “푸드테크 시장은 점점 더 다양해지고 복잡해지는 소비자 니즈, 친환경과 건강추구에 대한 밀레니얼 세대의 가치를 충족해주는 기획과 제조역량이 있는 스타트업에 의해 점점 더 변모될 것”이라고 강조하며, 이러한 역량있는 초기스타트업에 지속적으로 투자하면서 상호 간 오픈 콜라보레이션을 촉진하는 새로운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더인벤션랩은 이를 위해, 이미 5개 기업간 새로운 결합상품과 크로스 마케팅/세일즈 논의를 주도하고 있으며, 공동의 랜딩페이지 개발을 통해 공동홍보와 PR, F&B대기업과의 사업협력 제안 등 새로운 프로그램을 도입할 예정이다.

 

관련기사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