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GQ, POND5와 한국 시장 독점 콘텐츠 공급 계약 체결

OGQ가 글로벌 기업 POND5와 한국 독점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 저작권 콘텐츠 마켓 OGQ(대표이사 신철호, 이희우)는 글로벌 비디오 저작권 콘텐츠 분야 1위 기업인 POND5가 보유한 AP, 로이터, DJI, NFL 등의 이미지, 비디오, 음원 저작권을 사용자가 무제한으로 초저가에 사용하고, POND5의 12만 크리에이터가 OGQ의 1,700만 팬과 연결될 수 있도록 연동한다고 밝혔다.

POND5는 동영상, 이미지, 음원, 애프터이펙트, 3D모델 등 저작권 콘텐츠를 라이센싱하는 글로벌 기업으로 전 세계 12만 5천개의 기업 고객을 보유하고, 1억개의 저작권 콘텐츠를 서비스하는 마켓플레이스이다. 넷플릭스 드라마인 퀸스 갬빗은 물론 콜오브듀티 등의 게임 제작에 사용될 만큼 3천만 개 이상의 고품질 영상으로 글로벌 개인 및 기업 크리에이터의 파트너로 성장하고 있으며 TV, 영화, 광고, 게임, 웹사이트 제작 등 다양한 전문 분야에 필요한 저작권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 독점 계약을 통해 OGQ마켓 사용자는 세계 최고 수준의 이미지, 비디오, 음원 등 저작권 콘텐츠를 기존 90만 OGQ 크리에이터의 2억여 개 콘텐츠와 함께 초저가 월 정액으로 함께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 POND5의 모든 저작권 콘텐츠는 3일 론칭한 ‘OGQ Picreative’ 마켓에서 단계적으로 검색, 다운로드할 수 있다.

OGQ는 기존 저작권 콘텐츠 시장의 고비용 문제는 물론 복잡한 라이센스 정책으로 사용자의 저작권 준수를 어렵게 했던 고질적인 문제점을 이번 월 정액 서비스 론칭과 함께 해결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콘텐츠 판매의 70%를 크리에이터에게 배분함으로써 정상적인 수익 배분 이행은 물론 크리에이터 이코노미 확산에 주력할 방침이다.

‘OGQ Picreative’는 저작권 콘텐츠 사용에 어려움이 많았던 소상공인 지원 프로그램도 함께 공개했는데, 인스타그램, 유튜브, 틱톡 크리에이터 등에게 월 3만 원의 비용으로 저작권 콘텐츠를 제공하게 된다. 3월까지 가입 사용자에게는 월 1만 원에 저작권 콘텐츠를 무제한 제공하여 저작권 걱정 없이 창작 활동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OGQ 마켓서비스본부 최장원 본부장은 “OGQ는 POND5 사와 파트너십을 통해 전 세계 12만 명의 크리에이터가 더 많은 팬과 연결되는 기회를, 사용자에게는 고품질 동영상 등 콘텐츠를 적정 가격에 사용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저작권 콘텐츠 마켓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만들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OGQ는 네이버 OGQ마켓, 아프리카TV OGQ마켓, 삼성 등과 협업은 물론 최근 JTBC와도 저작권 콘텐츠 마켓 공동사업에 나서며 방송사 IP를 활용한 2차 창작 시장으로 그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관련기사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