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드박스게이밍·헤이비트 업무협약, 디지털 자산 사업 확장

샌드박스게이밍(대표 이필성)은 디지털 자산 재테크 서비스 헤이비트(대표 이충엽)와 ‘디지털 자산 사업 확장을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헤이비트는 디지털자산 알고리즘 자동투자에서 출발해 테더(USDT)와 비트코인(BTC) 예치 상품을 제공하고 있으며, 지난 2월 P2E 게임 ‘쉽팜 인 메타랜드’ 개발사 나이팅게일에 투자하면서 디지털 자산 전반으로 서비스 영역을 넓히고 있다.

샌드박스게이밍은 2018년 출범한 샌드박스네트워크의 e스포츠 자회사로, 최근 복합 문화 공간 겸 PC방 포탈과 NFT 프로젝트 등 신규 사업을 활발히 전개해 e스포츠 업계에서 차별화를 꾀하고 있다.

양사는 이번 MOU를 통해 디지털 자산 관련 기술, 법률, 행정, 마케팅 등 전 분야에 걸쳐 사업적 협력과 긴밀한 교류를 도모한다.

또한 샌드박스게이밍이 연내 추진 중인 팀 거버넌스 프로젝트에 헤이비트의 디지털 자산 비즈니스 노하우와 기술적 지원을 접목시켜 시너지를 창출할 계획이다. 샌드박스게이밍의 팀 거버넌스 프로젝트는 자사 보유 IP, 팬덤, 게이머, 크리에이터를 바탕으로 NFT 등 가상가산 기반의 커뮤니티를 구축하고, 팀과 함께 성장할 수 있는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는 게 골자다.

이와 더불어 헤이비트는 공식 스폰서십을 통해 샌드박스게이밍 소속 팀을 직접적으로 후원할 예정이다.

샌드박스게이밍 정인모 CSO(최고전략책임자)는 “샌드박스게이밍과 헤이비트만의 경쟁력과 진정성을 바탕으로 시너지를 도모하고, 이를 통해 팀과 팬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새로운 모델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