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헬스케어 커머스 ‘킥더허들’, 80억원 투자 유치

디지털 헬스케어 커머스 기업 ㈜킥더허들(대표이사 김태양)이 한화자산운용 및 나우IB로부터 80억 규모의 시리즈 B 투자유치에 성공하며 누적 투자액 142억원을 달성했다.

킥더허들은 약사가 설계한 합리적인 건강기능식품 브랜드 ‘피토틱스’ 런칭을 시작으로 30종 이상의 제품 라인업으로 대폭 확대하였고, 매년 300% 이상의 매출상승을 달성하며 런칭 2년 만에 연매출 100억원대 브랜드로 성장했다.

또한 자사 스튜디오에서 운영하는 MCN사업 및 헬스케어 브랜드 확장을 위해 6인의 유튜브 크리에이터 계약을 완료하여 220만명의 팬덤을 확보했다. 나아가 건강기능식품 매칭 알고리즘 기술이 탑재된 약사 상담 기반의 개인 맞춤형 영양제 구독서비스 ‘핏타민’을 건강기능식품 R&D 전문기업 (주)빅썸 및 참약사협동조합과의 컨소시엄을 통해 런칭하면서 디지털 헬스케어 커머스 기업으로 거듭났다.

특히 이번 투자 단계에서는 기업의 빠른 성장세를 인정받아 기업가치 약 1200억원으로 평가받았다. 이는 작년 9월 프리시리즈 B 투자유치 당시 평가보다 2배 이상 상승한 수치로, 디지털 헬스케어 커머스 기업으로의 성공적인 전환을 인정한 결과다.

개인 맞춤형 영양제 구독서비스 핏타민은 자체 플랫폼에서 AI 맞춤 설문을 진행하고, 개인 건강 데이터를 바탕으로 약사의 면밀한 상담을 통해 영양제를 구성하여 월 정기 배송을 실시한다. 핏타민과 제휴한 오프라인 약국 상담뿐만 아니라, 온라인에서도 약사와 1:1 화상 상담이 가능해 소비자들의 접근성을 높였다.

최근에는 다양한 디지털 기술이 접목된 비대면 헬스케어 서비스 확대 및 의료 빅데이터의 활용 촉진과 같은 헬스케어 산업의 본격적인 변화에 맞춰, 핏타민 서비스의 고도화를 추진 중에 있다. 특히, 올해 초 정부가 제시한 10대 중점추진과제 중 하나인 약료데이터의 높은 잠재가치에 주목하고, 이를 기반으로 딥러닝 및 블록체인 기술 등을 융합하여 개인 맞춤 솔루션의 고도화와 플랫폼의 확장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 밝혔다.

킥더허들 김태양 대표이사는 “이번 투자유치를 통해 국내 개인 맞춤 영양 플랫폼 시장을 선점한 후 약료데이터와 유전자 데이터를 통합한 딥러닝 기반의 개인 맞춤 영양 O2O 플랫폼으로 성장시킬 예정”이라며 “나아가 비대면 진료, 웰니스, 디지털 치료제 등 헬스케어와 관련한 전 분야를 융합하는 토탈 디지털 헬스케어 플랫폼으로 발돋움하여 국내 최초의 헬스케어 데카콘 기업이 될 것”이라고 포부를 드러냈다.

 

관련기사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