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나무, 업비트 앱에 NFT 거래 기능 추가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 기업 두나무(대표 이석우)가 안드로이드 OS 업비트 앱에 NFT 거래 플랫폼인 ‘업비트 NFT’ 기능을 추가한다고 17일 밝혔다.

업비트 회원들은 안드로이드 업비트 앱을 업데이트하면 NFT 서비스를 앱에서 언제 어디서나 손쉽게 이용할 수 있다.

먼저 NFT가 첫 선을 보이는 드롭스(Drops)는 경매 일정을 비롯해, 에디션 정보 등 출품되는 NFT에 대한 정보를 앱으로 확인하고 경매 시작 전 앱 푸시 알림을 설정할 수 있다. 단, 거래 참여는 PC에서만 가능하다. 소장한 NFT를 회원간 상호거래하는 2차 마켓인 마켓플레이스(Marketplace)의 경우 앱 환경에서 직접 다른 사용자들과 NFT를 거래할 수 있고, 가격도 제안할 수 있다.

또 My NFT 페이지에서 회원이 소유한 NFT 컬렉션 정보와 거래내역, 마켓플레이스 판매 등록 및 취소, 가격 제안 요청도 할 수 있다. 이번에 추가되는 업비트 NFT 기능은 기존 업비트 앱의 강력한 보안 기술과 직관적인 UI/UX 등 강점은 그대로 유지해 편의성과 안정성을 모두 갖췄다.

​두나무 관계자는 “새롭게 부상한 NFT는 이제 열풍을 넘어 숨겨진 가치를 실현하는 기술로 인정 받았다”며, “업비트 NFT 기능을 업비트 앱에 추가함으로써 접근성과 편의성을 대폭 확대하고 NFT 생태계 확장에 기여해 대중화를 앞당기겠다”고 밝혔다.

지난 11월 23일 서비스를 시작한 업비트 NFT는 열화와 같은 성원에 힘입어 흥행 신화를 이어가고 있다. 3월을 기준으로 250여 종류의 NFT를 선보였고, 순수미술, 일러스트, 엔터테인먼트, 스포츠 등 다양한 분야의 NFT가 완판되며 NFT 열풍을 입증했다.

특히 첫 잉글리시 옥션으로 선보인 장콸 작가의 ‘Mirage cat 3’은 시작가 0.0416BTC에서 최종가3.5098 BTC에 낙찰된 바 있으며, 스티키몬스터랩의 작품은 첫 드롭 이후 마켓플레이스에서 가격이900% 이상 상승하는 등 창조적 잠재력을 디지털로 실현하는 플랫폼으로서 창작자들이 더 넓은 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는 날개 역할을 해왔다.

​한편 두나무는 업비트 NFT 앱 기능 추가를 기점으로 더욱 다양한 분야의 창작자들과 함께 다채로운 NFT를 선보이며 광폭 행보를 이어갈 방침이다. 3월 중으로 EBS 인기 캐릭터 펭수의 귀여운 모습을 포착한 NFT와 만화가 김성모 작가의 웹툰 NFT를 선보여 MZ세대 팬심을 겨냥한다. iOS 업비트 앱에 대한 NFT 서비스 추가는 준비 중이며 추후 별도 업데이트 공지가 있을 예정이다.

2017년 출범한 업비트는 국내 최다 회원수를 보유한 가장 신뢰받는 1위 디지털 자산 거래소다. 국내 최초의 디지털 자산 인덱스인 UBCI를 개발하고, 디지털 자산 실시간 변동성 지수인 ‘디지털 자산 공포-탐욕 지수’를 출시하며 글로벌 표준을 제시하고 있다. 업비트는 투자자 보호 및 건전한 거래 질서 확립을 위해 거래소 최초로 상장 심사 원칙과 관리 지침을 공개하고 상장 사기 제보 채널을 개설해 직접 사기 근절에 나섰으며 100억원을 투자해 업비트 투자자 보호 센터를 설립했다.

 

관련기사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