품고·부스터스 협업, 풀필먼트 서비스 제공 계약

이커머스 풀필먼트 솔루션 품고를 운영하는 ㈜두핸즈(대표 박찬재)가 브랜드 애그리게이터(aggregator) ㈜부스터스(공동대표 최윤호, 신완희)에 풀필먼트 서비스를 제공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부스터스는 지난 19년 설립된 브랜드 애그리게이터 분야의 국내 스타트업이다. 성장 가능성이 높은 브랜드를 직접 인수한 뒤, D2C(Direct to Consumer)세일즈 노하우를 바탕으로 브랜드의 부족한 부분을 보완하고 멀티채널 마케팅과 프로모션을 통해 빠르게 브랜드를 성장시키는 기업이다. 올해 1월 120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으며, 현재 이커머스 기반의 다양한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다. 애그리게이터는 잠재력 높은 브랜드를 인수하여 빠르게 성장시키는 새로운 사업 모델이다.

부스터스는 사업성을 지녔으나 다음 단계로 도약이 어려운 중대형 브랜드에 집중한다. 부스터스가 인수한 브랜드는 비즈니스 특성상 사업 규모의 비약적인 성장이 필수적으로 수반된다. 이때 반드시 필요한 IT 솔루션과 고객사의 성장 단계에 맞춘 단계별 서비스를 품고가 제공한다는 점이 부스터스가 두핸즈와 계약을 진행하는데 주효한 역할을 했다.

이커머스 풀필먼트 솔루션 품고는 다양한 제품 형태와 규모, 서비스 특성을 가진 고객사의 풀필먼트 경험과 노하우를 가지고 있다. 특히 뷰티, 라이프스타일, 리빙 등에 특화되어 있어 다양한 분야의 브랜드를 성장 시키는 애그리게이터 사업에 최적화 되어 있다. 이번 계약을 통해 양사는 성장 가능성이 높은 브랜드를 발굴하고 글로벌 진출까지 견인하는 것에 집중할 예정이다.

품고 박찬재 대표는 “물류와 이커머스에 각각 인사이트가 있는 품고와 부스터스가 협업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 양사의 비전이 제품 경쟁력을 가진 브랜드사의 성장을 돕는 것인만큼, 품고가 가진 물류 인프라와 IT 기술력 지원을 통해 경쟁력 있는 브랜드의 성장과 글로벌 진출을 견인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품고의 운영사인 (주)두핸즈는 풀필먼트 사업 확장과 글로벌 진출을 위해 두손컴퍼니에서 두핸즈로 사명을 변경하였으며, 최근 대형 센터를 신규 오픈하며 총 1만 2천평 규모(약 3만 9600㎡) 의 풀필먼트 센터를 구축했다. 현재 누적 고객사는 1,000여곳, 누적 투자액은 총 320억원이다.

 

관련기사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