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인프라 기업 ‘헥슬란트’, 65억원 투자 유치

블록체인 인프라 기업 헥슬란트가 미래에셋캐피탈, 카카오인베스트먼트, 에이벤처스 등 전문 벤처투자기업들이 참여한 가운데 65억 규모의 시리즈 A 투자유치를 마무리했다고 28일 밝혔다.

헥슬란트는 블록체인 사업화를 돕는 ‘옥텟’ 솔루션을 시장에 제공하고 있다. 옥텟은 NFT, Web3, P2E 등 다양한 종류의 블록체인 비즈니스를 구상하는 기업들에게 블록체인에 대한 높은 수준의 지식 없이도 가상자산 입출금 시스템과 보안 인프라를 구축할 수 있도록 하는 솔루션이다. 옥텟은 블록체인 지갑 솔루션 중 최초로 ISMS(정보보호관리체계) 인증을 받기도 하였다.

2020년 정식 출시한 이후 현재 가상자산사업자 중 40% 기업이 옥텟을 사용하고 있다. 옥텟에 누적으로 송금된 가상자산은 38조에 달하며, 200만건 이상의 트랜잭션 데이터가 축적됐다.

헥슬란트는 가상자산사업자(VASP) 신고 수리를 완료하는 등 제도적 틀 안에서 끊임없는 블록체인 인프라 서비스 시장의 기틀을 마련해 왔다. 최근에는 블록체인 전문 업체 외에도 금융 기관, 게임 회사, 유통 업체 등의 블록체인 사업을 돕는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헥슬란트는 이번 65억 투자 유치를 발판으로 2022년 옥텟 글로벌 서비스 출시와 함께 인재 채용, 제품 고도화를 진행할 예정이다. 2021년 2월 샌프란시스코 지사 설립도 완료했다.

이번 시리즈A 투자를 리드한 미래에셋캐피탈 이진우 선임매니저는 “헥슬란트는 국내에서 규제를 준수하며 블록체인 사업을 하기 위해서 기업들이 가장 먼저 찾아오는 업체”라며 “국내를 넘어 글로벌 블록체인 인프라 시장에서도 경쟁력이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노진우 헥슬란트 대표는 “헥슬란트는 블록체인 시장에서 가상자산 입출금 및 보안, 트레블룰, AML 등 핵심 영역을 지원하는 인프라 기업으로 성장하고 있다”라며 “이번 투자를 바탕으로 다양한 산업과 글로벌 업체들의 블록체인 사업 진출과 성공적인 안착을 돕는 역할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