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 창업기업 “3년 연속 증가”

중소벤처기업부(장관 권칠승, 이하 중기부)는 30일 ‘2021년 1인 창조기업 실태조사'(이하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1인 창조기업은 창의성과 전문성을 갖춘 1인 또는 5인 미만의 공동사업자로서 상시근로자 없이 사업을 영위하는 자(부동산업 등 제외)이다.

◆ 1인 창조기업 실태조사 결과의 주요 내용

  • 1인 창조기업 수

    ‘19년 기준 1인 창조기업 수는 총 458,322개로 ’18년 대비 30,955개(7.2%)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업종별로는 ‘제조업’(39.3%), ‘교육서비스업’(25.6%), ‘개인 및 소비용품 수리업’(10.8%), ‘전문, 과학 및 기술 서비스업’(8.8%)을 주로 영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4개 업종 비중 : 84.5%)

    혁신창업 열기 및 지속적인 지원정책 등에 따라 대부분의 업종에서 증가세를 보였으며, 특히 전자상거래업은 전년 대비 크게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경기 105,318개(23.0%), 서울 96,811개(21.1%), 경남 32,783개(7.2%), 부산 30,746개(6.7%) 순으로 많았으며 수도권에 48.5%(222,428개), 비수도권에 51.5%(235,894개)가 분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1인 창조기업 주요 특성

    기업당 평균 매출액은 276백만원, 당기순이익은 31백만원으로 조사되어 전년 대비 각각 33백만원(13.6%), 5백만원(19.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표자 연령은 평균 52.8세로 전년(51.1세)보다 약간(1.7세) 높아졌으며, 성별은 남성이 75.0%, 여성이 25.0%로 전년 대비 여성 비율이 소폭 증가했다.

    평균 업력은 12.7년이며, 기업형태는 1인 창조기업 특성상 개인사업체(81.6%)가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으나, 법인기업(18.4%) 비중이 지속적으로 증가 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된 영업방식은 개인 소비자 대상(B2C)으로 한 오프라인 판매이나, 인터넷을 활용한 판매방식이 꾸준히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인 창조기업 창업 동기는 ‘적성과 능력 발휘’(49.6%), ‘고소득 창출’(32.9%), ‘생계유지’(16.4%) 순으로 높았고, ‘고소득 창출’은 전년 대비 12.9%p 대폭 상승했다.

    창업 준비기간은 11개월로 전년(7.8개월) 대비 소폭 증가했다.

한편 많은 기업들(78.5%)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경험했다고 답변했으며, ‘매출감소’(88.7%), ‘휴무로 인한 사업차질’(18.5%), ‘부품수급 차질’(9.9%) 등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코로나19에 대한 대응방안으로는 ‘신규 판로 개척’(51.5%), ‘비대면 서비스 강화’(20.3%), ‘주요 제품·서비스 변경’ (9.7%), ‘사업구조 개편’(3.3%) 등으로 나타났다.

 

관련기사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