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food 기반 요리 콘텐츠 ‘공공의주방’, 투자 유치

K-food 기반 온오프라인 쿠킹 콘텐츠 플랫폼 기업인 공공의주방(대표 안상미)이 엠와이소셜컴퍼니(MYSC) 등 으로부터 시리즈A 투자(금액 비공개)를 유치했다.

공공의주방은 요리를 배우고 가르치는 데 관심있는 사람들을 연결하기 위한 쿠킹 클래스 개최 및 운영 인프라를 제공할 목적으로 2016년 설립된 이후, 22년 1월 현재 누적가입자 약 39,000여명이 120여명의 요리고수 및 선생님들과 누적개설 약 2,900여개 쿠킹클래스를 통해 새로운 레시피와 노하우를 공유하고 교류하는 대표적인 쿠킹클래스 플랫폼으로 자리잡고 있다.

최근에는 오프라인 쿠킹클래스를 온라인으로 확장하고 클래스에 필요한 식재료 판매 및 배송도 가능토록 플랫폼을 고도화함으로써 팬더믹 상황에 따른 물리적 제약을 벗어나 자유롭게 쿠킹클래스를 접할 수 있도록 한다. 또 지자체와 협업하여 지역 특산물을 활용한 특별한 클래스 및 상품판매로 연계하는 등 요리와 음식을 매개로 한 비즈니스 영역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대한민국 요리전문가들은 공공의주방을 통해 자신만의 레시피와 함께 고유의 브랜딩을 통해 요리 역량을 자신의 경력으로 이어감으로써 경제적/사회적 활동의 기회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지역특산물을 연계함으로써 지역 경제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는 포용적 비즈니스 모델이라는 점도 흥미롭다.

이번 투자를 기점으로, 공공의주방은 여러 파트너들과 함께 다양한 형태의 쿠킹클래스를 지속적으로 확장해 나가는 한편, 영상콘텐츠 제작을 위한 전문방송스튜디오를 오픈하고 쿠킹클래스와 레시피를 디지털 콘텐츠로 전환하고자 하는 노력을 가속화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요리 콘텐츠로서 K-food의 경쟁력을 새롭게 제안하고, 이를 매개로 커뮤니티 기반의 유니버셜 온오프라인 플랫폼으로 성장할 계획이다. 콘텐츠 구독과 함께 제공될 쿠킹박스도 재료의 신선도를 최대한 유지하면서도 환경 친화적인 방식으로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다.

엠와이소셜컴퍼니(MYSC) 강신일 부대표는 “특별한 요리의 경험을 배우고 공유하는 온오프라인의 장을 통해 편리하면서도 다채로운 요리의 경험을 창출하는 유니크한 비즈니스 모델이 인상적이며, 기술과 요리, 콘텐츠와 커뮤니티라는 디지털과 아날로그 요소가 어우러질 뿐만 아니라, 지방특산물을 연계하고 경력보유여성 등의 새로운 출발의 등용문으로 자리잡는 혁신의 모델로 자리잡길 기대한다.” 며 투자배경을 밝혔다.

공공의주방 안상미 대표는 “다양한 요리 레시피를 디지털화 하고 그와 연계된 수업 진행과 식재료 쿠킹박스를 배송하는 등 종합적인 요리 콘텐츠 플랫폼으로 자리 잡기 위해 확장된 서비스 버전의 앱 출시(ARCHIVEAT) 및 쿠킹박스 고도화를 추진하고 있다” 며 회사의 성장을 통해 지역경제에 이바지하고 대한민국 요리고수들의 국내외 다양한 매출을 일으킬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MYSC의 투자 파트너로서 사회에 긍정적인 변화를 혁신적으로 함께 이끌어 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라고 소감을 밝혔다.

 

관련기사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