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줌-모넷-ETRI, 탄소중립 위한 건물에너지 효율 개선 업무협력

에너지 IT 기업 해줌(대표 권오현)모넷코리아(대표 염정훈),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센터장 이길행)와 함께 ‘스마트 IoT 기반의 건물에너지관리시스템(BEMS)’ 실증 및 상용화를 위한 업무 협력 의향서를 체결하였다고 16일 밝혔다.

최근 온실가스 감축과 탄소중립을 목표로 하는 기업들이 늘어나면서, 이는 ESG 경영에 필수 목표로 자리 잡고 있다.

특히, 기업이 소유한 건물이 있다면, 전력을 효율적으로 운영만 해도 전기요금이 절감되고 탄소중립도 실천할 수 있다. 다만, 에너지사용량 및 운영 현황을 모니터링할 수 있는 건물에너지관리시스템이 꼭 필요하다.

해줌은 이번 업무 협력을 통해 ▲IoT 센서를 활용한 적용 가능한 시장 분석 ▲건물에너지관리시스템의 실증 적용 ▲신규 사업발굴 ▲IoT 센서 관련 신규 솔루션 개발 등 공동으로 함께 진행한다.

전력 부하 및 설비 시설에 IoT 센서를 활용하여 수집된 데이터 분석 자료로 에너지사용량 및 온실가스 감축을 달성할 수 있는 에너지관리시스템(EMS) 운영 알고리즘을 적용하고, 분석된 정보를 편하게 시각화할 수 있도록 개발될 예정이다.

모넷코리아는 80여 가지 초정밀 산업용 무선 센서 기술을 보유하고 있어, 다양한 산업현장 설비 모니터링에 최적화된 제품을 개발하고 있으며,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은 수집된 센서 및 전력 데이터에 대한 능동 전이 학습, 심층학습 방법 등을 통해 제조 이상 상황을 분류하는 알고리즘을 개발하고 있다.

해줌은 에너지관리 차원에서 활용되고 있는 EMS에 한발 앞서나간 목적별 제어와 모니터링이 가능한 EMS 개발 및 상용화를 진행 중이다.

해줌 권오현 대표는 “탄소중립을 목표로 하는 기업뿐만 아니라, 아파트 단지에도 건물 전력을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다” 며, “EMS 상용화가 이루어지는 경우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해줌은 7,000여 개의 태양광 발전소를 관리하고 있으며, 국내 최고 수준의 태양광·수요관리 발전량 예측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발전량 예측 기술을 활용한 연구 컨설팅 및 API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전력 컨설팅, RE100 등을 통해 새로운 사업 기회를 창출하고 있다.

 

관련기사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