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카, ‘2022 지능형 IoT 적용 확산 사업’ 선정

커넥티드 카 전문 기업인 ㈜아이카(대표 조규진)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2022년 지능형 IoT 적용 확산 사업’에 선정됐다고 23일 밝혔다.

아이카의 디지털 키 기반 무인차량관리서비스(이하 아이넷)는 무선 통신 기능이 탑재된 지능형 IoT 단말기를 차량에 설치하고, 이를 클라우드 상의 서버에서 원격제어할 수 있도록 구성된 서비스이다. 사용자는 앱을 이용해 차량 예약, 문 개폐 등을 확인할 수 있으며, 관리자는 주유잔량, 운행거리 등 차량의 현재 상태를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차량운행 보고서도 쉽게 생성할 수 있어 편리하게 차량을 관리할 수 있다.

이번 지능형 IoT 적용 확산 사업을 통해 아이카는 차량 운행 데이터를 분석해 운행별 연료 낭비량과 원인 분석, 예약 효율화를 통한 적정 차량 대수 분석, 공용차의 개인용도 분석 등 고급 분석 기능들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한 ㈜큐엠앤이이노베이션이 인공지능 분석 참여 기업으로, 경기도청이 차량 제공 및 시범서비스 적용을 위한 수요기업으로 함께 참여하게 되면서 아이카는 자사의 디지털 키 기반 무인차량관리 서비스의 분석기능 고도화를 앞당기게 되었다.

아이카의 조규진 대표는 “이번 분석 기능 고도화는 그동안 고객들이 필요로 했지만, 인력 및 비용 문제로 제대로 제공하지 못했던 차량운영비용 절감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 제시를 가능케 할 것이며 기존 아이넷의 편리성과 더해 무인 차량관리라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확산시키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으로 믿는다” 라고 밝혔다.

더불어 “아이카는 이번 기회를 통해 현재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지자체뿐만 아니라 비용에 민감한 기업 고객도 보다 공격적으로 확보하여 커넥티드 카 서비스 1등 기업으로 자리 매김해 나갈 계획”이라고 포부를 전했다.

한편 아이카는 중소벤처기업부가 설립하고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창업진흥원이 운영하는 판교 창업존 입주기업으로 최신 클라우드 기술 기반 커넥티드 카 플랫폼을 개발하고 있으며, 무인 렌터카 관제, 전기차 배터리 데이터 등 다양한 분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관련기사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