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빌더AI, 정부 대규모 3D 에셋 데이터 구축 사업자로 선정

스마트폰 카메라로 물체를 찍으면 AI가 자동으로 3D로 전환시켜주는 기술을 가진 스타트업 ‘리빌더에이아이(대표 김정현)’가 정부에서 추진하는 ‘2022년도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구축사업’에 사업자로 선정되어 대규모 3D 에셋 데이터를 구축하게 됐다.

이번에 리빌더 AI가 선정된 ‘2022년도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구축 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고,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이 추진하는 사업으로, 메타버스 내 3D 객체 생성·복원, 가상환경 구축, 데이터 증강 등 다양한 문제 해결을 위한 3D 에셋 및 사물 모델링 이미지·스케치 상 데이터를 구축하는 것이다.

이러한 대규모 정부 프로젝트를 설립된 지 1년도 안된 스타트업이 사업자로 선정되어 이목을 끌고 있다. 리빌더AI는 카이스트를 주관으로 다른 2개의 기업인 이투온, 드림투리얼과 함께 컨소시엄을 이뤄 사업을 수행하며, 약 10,000개 이상의 3D에셋을 구축할 예정이다. 이번에 구축된 3D 에셋 데이터는 스케치 데이터와 쌍을 이뤄 향후 스케치만으로도 3D 에셋 데이터를 쉽게 찾을 수 있게 만들 전망이다.

한편 리빌더AI는 누구나 쉽고 빠르게 3D를 만들 수 있는 AI 솔루션을 개발한 스타트업으로, 휴대폰으로 영상이나 사진을 촬영하면 AI가 자동으로 3D를 만들어 주는 기술을 가지고 있다. 또한, 자체적으로 높은 퀄리티의 3D 물체/공간 데이터를 다량으로 구축하고 있으며, 상반기엔 네이버D2SF와 KB인베스트먼트의 투자를 받으며 3D 기술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관련기사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