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센터, G-Star Dreamers 18기 데모데이 개최

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는 6월 30일, 김천 로제니아 호텔에서 ‘G-Star Dreamers 18기 데모데이’를 개최했다.

이번 데모데이는 G-Star Dreamers 18기 10개사의 6개월간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마무리하는 행사로 기업의 투자 유치 확대를 위해 마련됐다.

12개의 투자사와 20여명의 기관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행사는 기업 10개사의 IR발표와 제품전시, 투자자 네트워킹순으로 진행됐다.

이번 데모데이 참가한 18기 10개사는 다음과 같다. ▲㈜리보테크(연속식 열분해 시스템 및 수소생산) ▲㈜클라우드앤(에너지절감형 건물유지관리 플랫폼) ▲에타일렉트로닉스㈜(차세대 무선전력전송 솔루션) ▲한국아이오티㈜(한우 발정탐지기) ▲㈜영각유전(한우 수정란과 번식기술 활용, 소(牛) 시장 매출 확대 新모델) ▲㈜피트메디(운동습관 형성 앱) ▲㈜스트레스솔루션(스트레스 매니저 힐링비트 솔루션) ▲㈜하이로컬(외국어학습 오디오 커뮤니케이션 플랫폼) ▲㈜클로버스튜디오(3D맵핑 및 인공지능 기반 무인이동체 비행관제플랫폼 구축) ▲㈜메드고(경증질환자, 만성질환자, 중증질환자까지 모두 관리하는 비대면 진료/상담 플랫폼)이다.

금일 데모데이를 통해 G-Star Dreamers 18기 기업의 C-Fund(경상북도와 삼성전자가 조성한 창업벤처 전용펀드) 투자 연계 및 후속 투자 연계로 한층 더 성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G-Star Dreamers 사업은 경상북도와 삼성전자와 함께 2015년부터 총 18기수 138개사를 육성한 경북 대표 창업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이다. 지역의 우수한 아이디어와 기술을 보유한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하여 전문가 멘토링과 시제품 고도화 및 마케팅을 위한 바우처 지원, IR컨설팅, 투자 데모데이까지의 6개월 액셀러레이팅을 지원하며, 이 중 우수기업은 C-Fund를 최대 5억원까지 연계 투자한다.

G-Star Dreamers 졸업기업 중 다수는TIPS 프로그램, 아기유니콘, 혁신기업 국가대표 1000 선정 등 각 분야에서 주목하는 강소기업으로 거듭나고 있다.

특히 파트너스사인 삼성전자와 협업을 통해 선발기업의 성장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삼성전자 파견인력 전담 담임멘토 2명이 상시 상담을 지원하며, 사내 전문 인력의 전문 멘토링도 지원하고 있다.

또 기업의 판로개척 지원을 위해 삼성전자 임직원 복지몰 입점 지원과 요소기술전시회 출품 및 기술세미나도 제공하고 있다. 삼성전자 협력업체 네트워크를 활용한 제조클러스터를 통해 시제품 개발에 애로가 있는 스타트업의 제품개발과 생산에도 도움을 주고 있다.

G-Star Dreamers 18기 한국IoT 박민석 대표는 “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를 통해 시제품 제작과 회사 경영에 필요한 다양한 분야의 지원이 촉매가 되어 한층 더 성장하는 계기가 되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는 “앞으로도 지역의 창업기업이 성장할 수 있는 튼튼한 발판이 되어 대한민국 대표 창업기업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전후방으로 노력하겠다”며 “오늘 데모데이를 마친 18기 기업들과 앞 기수의 창업기업들도 지속적인 후속 사업으로 연계할 수 있도록 할 것이다”고 전했다.

 

관련기사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