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D 센싱 전문기업 ‘딥인사이트’, 35억원 투자 유치

AI 기반 3D 센싱 카메라 전문 기업 ㈜딥인사이트(대표 오은송)는 35억원 규모의 시리즈 A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시드(Seed) 투자사인 ㈜만도의 후속 투자를 바탕으로, 빌랑스인베스트먼트, 구름인베스트먼트가 신규 투자사로 참여했다.

딥인사이트는 2020년도 창립 이후, AI 기술을 탑재한 근거리·초소형·고정밀 3D 센싱 카메라 모듈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모빌리티·스마트팩토리·디지털트윈 분야의 핵심 기술과 역량을 내재화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창립 연도부터 뛰어난 기술력을 바탕으로 각 분야의 대기업 및 산학연 파트너들과 협력하고 있으며, 올해 신용보증기금(KODIT)의 유망 스타트업 보증제도인 ‘퍼스트펭귄’ 선정, 중소벤처기업부 주관 분야별 혁신 창업기업을 선정하는 ‘소재·부품·장비 스타트업 100’에 선정되는 등 대외적으로 핵심 기술 가치를 인정받았다.

현재 ‘운전자 상태 인식 시스템’, ‘부피 측정·관리 시스템’ 등 AI 기술과 3D 센싱 기술이 접목된 고부가가치 토탈 솔루션 개발에 집중하고 있으며, 이번 투자 유치금을 기반으로 연구개발을 통해 기술 격차를 벌리는데 사업을 집중할 예정이다.

오은송 대표는 “이번 시리즈A 투자 유치를 통해 회사의 기술력과 잠재력을 세상에 선보일 제품으로 구현할 수 있는 기반과 기회를 얻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향후 AI와 3D 센싱 기술로, 모빌리티·스마트팩토리 분야에서 혁신적인 기계의 눈을 만드는데 정진하겠다”라고 포부를 전했다.

한편 딥인사이트는 현재 중소벤처기업부가 설립하고 창업진흥원·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가 운영하는 판교 창업존 입주기업으로 ‘AI 기반 차량용 실내 3D 카메라’ 와 재고 관리가 가능한 ‘Volume Management System’ 제품을 연내 출시 예정이다.

 

관련기사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