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스널 모빌리티 공유 스타트업 ‘스윙’, 일본 시장 진출

전동 모빌리티 공유 스타트업 스윙(대표 김형산)이 일본에서 본격적으로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15일 밝혔다. 도쿄에서 7월 15일 정식으로 서비스를 개시하고 전동킥보드 500대를 운영할 예정이다.

스윙은 한국 시장에서 축적한 공유 모빌리티 운영 경험과 노하우를 활용해 국내 퍼스널 모빌리티 기업 최초로 본격적인 해외 진출에 나선다. 스윙 측은 지난해 일본 현지인 출신으로 구성된 자회사 설립을 마치고 일본 모빌리티 환경에 최적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준비해왔다고 설명했다.

일본은 인구 절반이 주요 이동 수단으로 자전거를 이용하고 있으며, 코로나19 이후 전동킥보드, 전기자전거, 오토바이 등 퍼스널 모빌리티에 대한 수요 또한 급증하고 있다. 특히 최근 도로교통법을 개정하면서 전동킥보드 면허 필수 조항이 삭제됨에 따라, 공유 서비스 이용이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스윙은 일본 도쿄를 시작으로 7월 중 1500대까지 증차하고 연내 전동킥보드 6000대 이상을 확보해 3개 도시에 배치하며 서비스 지역을 확장해나갈 예정이다. 향후 전기자전거, 전기오토바이도 순차적으로 공유 서비스를 출시해 일본 최대의 마이크로 모빌리티 회사로 자리매김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스윙은 현재 국내에서 전동킥보드 7만대를 포함한 가장 큰 규모의 전동 모빌리티를 운영하고 있다. 7월 기준으로 가입자 160만 명을 달성하고 월간이용자수(MAU)도 56만 명을 넘어서며 국내 퍼스널 모빌리티 업계 1위를 기록했다. 최근에는 국내 모빌리티 기업 중 유일하게 중기부 주관 예비유니콘 특별 보증 기업으로 선정되며 성장성과 혁신성을 입증 받은 바 있다.

스윙 김형산 대표는 “일본에서도 한국에서와 같이 최고 수준의 기기 및 서비스를 제공해 업계 선도기업으로 인정 받는 마이크로 모빌리티 브랜드가 되고 싶다”며 “앞으로 보다 더 다양한 연령대의 사람들이 다소 새롭지만 편리하고 친환경적인 방식의 이동수단을 자연스럽게 이동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