꾸그 운영사 글로랑, 카이스트 출신 서동진 인공지능 책임 연구원 영입

아이들의 재능을 극대화하는 탤런트테크(Talent Tech) 플랫폼 ‘꾸그’를 운영하는 스타트업 글로랑(대표 황태일)이 서동진을 인공지능 챕터 책임 연구원으로 신규 영입했다고 밝혔다.

서동진 리드는 KAIST 전기전자공학과에서 학사 및 석사를 마치고 국내 스타트업, 기업 연구팀 등에서 다양한 경험을 쌓았으며 KAIST 머신러닝 연구실에서 박사과정을 하던 도중 글로랑의 비전에 공감하여 중퇴, 전격 합류했다. 석사과정 시절에는 최초로 강화학습을 활용하여 자유구조 메타표면의 구조를 최적화하는 연구를 수행하여 광학 분야 유명 저널인 ACS Photonics의 표지논문을 작성하였고, 해당 연구가 각종 언론에 보도되기도 하였다. 또한 전국 인공지능 연합동아리 DIYA(Do It Yourself AI) 회장으로 활동하며 다양한 프로젝트를 주도하여 진행하였다.

서동진 lead는 “기업만이 가진 차별적인 기술력을 극대화시키는 데에 관심이 있으며, 이러한 관점에서 교육에 관해 오래 노하우를 쌓아온 글로랑의 저력과 장래성에 관심이 생겼다”며 “훌륭한 데이터와 AI 기술을 기반으로 하여 아이들의 고유한 흥미, 재능을 위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여 꾸그가 최고의 플랫폼으로 성장하는 데에 일조하고 싶다”고 하였다.

글로랑은 서동진 lead 영입과 함께 연구중심조직을 구축하여, 관련 우수 인재 채용을 통하여 데이터 및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한 사내 서비스 개발을 적극 수행할 예정이다. 특히 교육 상호작용 데이터를 기반으로 아이들의 재능 발굴 , 로드맵 추천을 통한 학습 효율 향상, 적성 발견, 진로 탐색 등의 핵심 기술을 개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