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IP 플랫폼 기업 ‘키친엑스’, 30억원 투자 유치

푸드IP 플랫폼 기업 ㈜키친엑스(대표 이승환)는 최근 30억 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F&B, 스포츠, 레저 등 라이프스타일 분야 전문 투자사인 인피니툼파트너스가 참여했다. 인피니툼파트너스는 지난 2020년 설립된 유한책임회사(LLC)형 VC로 컬리, 제주맥주, 젠틀몬스터, 스마트스코어, 크리에이츠 등 다수의 성공적인 초기투자 레코드를 보유한 박태운 대표가 이끌고 있다.

이번 투자를 리드한 인피니툼파트너스의 박태운 대표는 “다크 키친은 해외에서는 검증된 모델로인도 레벨푸드, UAE 키토피 등 국가별 시장상황에 맞게 진화하여 빠르게 유니콘 반열에 오른 기업들이 많다”며 “키친엑스 임∙직원들의 역량과 열정을 지켜보면서 ‘한국형 다크 키친’의 가능성을 봤다”고 투자 배경을 설명했다.

2019년 당시 국내에서는 생소한 개념인 ‘다크키친’ 즉 온라인과 배달 서비스로만 운영하는 식당을 지향하며 설립된 키친엑스는 2020년 9월 다크키친 분야 최초의 규제 샌드박스 실증특례를 받은 바 있으며 현재 서울∙경기 내 8개 지점을 갖추고 있다. 또한 2021년부터 출시한 ‘샐러드위치’, ‘포케쉑’, ‘신선담다’, ‘한그릇’ 등 자체 비건 브랜드들이 인지도를 높이면서 2021년 40억원 이상의 매출을 기록한 바 있다.

키친엑스는 이번 투자를 통해 올 하반기 내 8개 지점을 추가 출점하고 식품 R&D∙마케팅 전문기업 ‘요리반상회’와의 합병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요리반상회는 고스트키친 마케팅 리드 출신 최용민 대표와 ‘식자재왕’ 브랜드로 잘 알려진 국내 대표 식자재 유통기업 윈플러스 연구소장으로 수많은 PB브랜드들을 탄생시킨 김왕민 소장이 설립한 법인이다.

키친엑스는 요리반상회가 가진 레스토랑 간편식(RMR) R&D∙마케팅 전문성을 활용해 기존 다크키친 사업 역량을 강화하고, 신규 이커머스 영역으로도 진출할 계획이다.

키친엑스 이승환 대표는 “엔데믹으로 인한 시장 전체의 배달수요 감소에도 불구하고 키친엑스는 주력 브랜드 ‘샐러드위치’와 신규 런칭 브랜드 ‘신선담다’, ‘한그릇’ 등을 중심으로 견실한 성장을 이어가고 있어 올해는 160억 규모, 2021년 대비 세 배 이상의 매출신장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어 “배달반경을 좁히는 요새화 전략을 바탕으로 하반기 내 16호점까지 매장을 확장할 계획이며 이와 함께 요리반상회가 개발하는 저렴하고 맛있는 한끼를 배달 및 간편식 등 다양한 형태로 소비자들에게 지속 소개할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푸드IP 플랫폼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더했다.

한편 키친엑스는 이번 투자를 바탕으로 내부 역량을 강화하고 2022년 하반기 내 국내 대표 식품기업 대상그룹의 지주회사인 대상홀딩스의 대표이사를 역임한 김훈식 현 인피니툼파트너스 파트너를 사외이사로 신규 선임해 외부 역량 또한 강화할 예정이다.

 

관련기사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