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크로스보더 플랫폼 ‘노태그 코리아’, 13억원 투자 유치

동남아시아 패션 크로스보더 이커머스 플랫폼 운영사 ‘노태그 코리아(대표 최웅)’가 13억 원 규모의 프리 시리즈 A 투자를 유치했다. 이번 투자는 하이투자파트너스와 롯데벤처스가 참여했다.

노태그 코리아는 IT 솔루션을 기반으로 국내 브랜드의 해외 시장 진출을 돕는 패션 크로스보더 플랫폼 ‘노태그’를 개발 및 운영하는 회사다. 노태그는 동남아시아 시장 진출을 원하는 한국 브랜드에게 결제, 배송, 통관, 교환, 환불, 광고, 홍보 등 온라인 상거래에 필요한 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제공한다.

노태그는 브랜드사의 판매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분석해 수요를 예측한 뒤, 한국 브랜드의 공장에 직접 생산 발주하는 C2M(Customer to Manufacturer) 전자상거래 플랫폼을 표방한다. 노태그는 C2M 상품 공급 방식과 데이터 분석을 기반으로 효율적인 제품 생산이 가능하도록 시스템을 구축했으며, 이를 통해 한국 브랜드는 초기 생산 비용과 재고의 부담을 덜 수 있다.

노태그는 올인원 공급망관리(SCM, Supply Chain Management) 솔루션인 ‘NTMS(NoTag Total Management System)’를 자체 개발했다. 노태그의 NTMS는 다채널, 다국가, 다브랜드를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솔루션으로 제품 업로드, 재고 관리, 발주, 교환, 환불 등 모든 물류 과정을 통합 관리할 수 있다.

노태그 코리아 최웅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C2M 상품 공급 방식과 NTMS 솔루션 고도화를 위한 전문 인력 확보에 집중할 계획”이라며 “IT 기술과 물류 혁신을 통해 한국 브랜드와 해외 소비자 간의 국경 장벽을 최소화하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하이투자파트너스 노경욱 이사는 “노태그의 올인원 동남아 진출 플랫폼을 통해 동남아시아 시장에 진출하고자 하는 K-패션 브랜드들이 최저의 비용으로 최고의 매출을 만들 수 있는 플랫폼으로 성장하길 기대한다”며 투자 배경을 밝혔다.

한편 노태그 코리아는 지난 10월 초기 스타트업 전문 투자사 매쉬업엔젤스로부터 시드 투자를 유치한 바 있다.

 

관련기사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