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yLife] 나는 왜 넥서스원을 선택했나?

0

요즘 넥서스원을 칭찬하고 다녔더니 사람들이 이렇게 묻더군요. “아이폰보다 나은 게 뭐에요?”.

그런데 이 질문이 참 흥미롭습니다. 이렇게 묻는 이들 중에는 아이폰을 쓰지 않는 이들이 대부분이었거든요. 아이폰은 없는 데 아이폰을 기준으로 질문을 던지고 답변을 기다리고 있으니 이 얼마나 흥미롭지 않겠습니까. ^^ 물론 이들이 생각하는, 또는 알고 있는 아이폰이 무엇인지 모르므로 그 차이를 설명하기란 여간 어려운 게 아닙니다. 아이폰보다 나은 점을 이야기해도 그것이 그 질문자가 알고 있는 것과 다를 수도 있으므로 원하는 답이 아닐 수도 있는 것이죠.

어쨌거나 아이폰보다 나은 점을 찾기보다 넥서스원을 칭찬하고 다녔던 이유를 가볍게 정리해보려고 합니다. 아이폰이 가진 대중적인 인지도에 비해 넥서스원은 국내에서는 그야말로 듣보잡인 스마트폰이지만, 그 비싸고 지루한 인증까지 해가면서 쓰는 지금 그 만족감은 다른 장치보다 큽니다.

구글에 익숙한 생활
사실 지난 직장을 거치면서 지금 거의 모든 업무 환경은 구글로 통일된 상태입니다. 지난 직장이 작은 인터넷 기업이긴 했지만, 구글 빠에 가까웠던 회사 대표와 개발자 집단(?)으로 인해 반강제적으로 구글 서비스를 쓸 수밖에 없던 게지요. ^^; 때문에 구글 서비스를 쓰지 않으면 대화나 업무가 상당히 제약을 받는 것은 어쩔 수가 없던 상황이었습니다.

지금은 회사를 떠난 몸이지만, 그동안 쓰던 구글 관련 서비스까지 발을 빼긴 쉽지 않더군요. 가장 큰 문제는 구글 서비스를 통한 소통에 너무 익숙해 있다보니 업무적으로 쓰지 않아도 구글 관련 서비스를 계속 쓸 수밖에 없던 것입니다.  특히 G메일과 구글 토크가 발목을 잡고 있는 상황이지요. 일정이나 문서도구, 리더나 뉴스, 지도와 같은 수많은 서비스가 있지만, 정작 소통을 위해서 쓰는 도구 만큼 활용도가 많지는 않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그 런데 안드로이드 이전에 G메일과 구글 토크를 제대로 쓸 수 있는 스마트폰이 없었습니다. 아이폰에서 G메일을 수신할 수는 있지만, 가끔 인코딩이 다른 메일을 받으면 이를 보여주지 못하더군요. 물론 안드로이드의 메일 프로그램으로 수신된 메일은 깨지지 않습니다. 또한 구글 토크는 항상 접속된 상태에서 이야기를 주고받아야 하는 데 여러 응용 프로그램을 동시에 띄우지 못하는 다른 스마트폰에는 구글 토크를 제대로 쓴다고 보기도 어려웠지요.

때문에 구글 안드로이드를 쓴 스마트폰을 고민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다만 지금까지 나온 여러 안드로이드 폰 가운데 썩 마음에 드는 게 없었다는 게 문제였지요. 기능 구현을 못해서가 아니라 최적화가 이뤄지지 않았던 게 가장 답답한 일이었습니다. G메일이나 구글 토크를 비롯해 여러 구글 서비스를 자연스럽게 쓸 수 있는 환경을 갖춘 안드로이드 폰이 지금까지는 없었던 것이죠. 물론 앞으로는 나올 거라 믿습니다만, 적어도 지금까지 넥서스원만한 것을 보지는 못했습니다.

그냥 안드로이드폰의 기준일 뿐…
넥서스원은 수많은 안드로이드 폰 중 하나일 뿐입니다. 다른 안드로이드폰과 마찬가지의 기능을 갖고 있을 뿐이죠. 여러 응용 프로그램을 동시에 수행하는 멀티 태스킹이 넥서스원에만 되는 것도 아닙니다. 멀티 터치는 조금 예외겠지만, 어쨌든 넥서스원도 멀티 터치가 되는 안드로이드 폰 가운데 하나입니다. 그렇다고 넥서스원만의 특별한 기능이 있는 것도 아닙니다. 그저 안드로이드 2.1을 쓰는 스마트폰일 뿐인 것이죠.

하지만 넥서스원은 안드로이드의 기본에 충실할 따름입니다. 특별한 기능은 없더라도 안드로이드에서 구현할 수 있는 모든 응용 프로그램을 유연하고 빠르게 실행할 수 있는 기초를 잘 닦아 놓았을 뿐이죠. 빠른 프로세서와 넉넉한 램, 약간 적은 듯한 내장 메모리, GPS, 무선 랜, 가속 및 조도 센서를 쓰는 여러 응용 프로그램이 마찰 없이 잘 작동하게 끔 잘 손본 스마트폰일 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물 론 성능 좋은 부품을 쓴 것도 이유일 수 있지만, 아무리 좋은 하드웨어라도 운영체제에서 이 균형을 잘 유지하지 못하면 어딘가 부자연스러워지기 마련입니다. 방금 실행한 응용 프로그램을 다루면서 답답한 움직임을 보인다거나 인터넷 브라우징을 하다가 유투브를 본 뒤 다시 이전 브라우저로 넘어가는 과정들이 자연스럽게 이뤄지는 것은 아직 흔한 것은 아니니까요.

넥서스원은 화려한 스마트폰이 아닙니다. 실험적인 것 몇 가지를 빼면 완전히 다른 뭔가를 찾기도 어렵습니다. 그저 기본에 충실할 뿐입니다. 내가 원하는 것을 수행하고 생각한 대로 처리할 수 있도록 기초를 잘 다졌을 뿐이죠. 기본이 얼마나 어려운지는 많은 분들이 잘 알겁니다. 안드로이드의 차별성을 강조한 폰이 아니라, 왜 안드로이드를 써야 하는지 보여준 스마트폰일 뿐입니다.

글을 시작할 때 던져진 질문에 맞는 답은 못했지만, 왜 넥서스원인가라는 질문에 대한 답으로 이 한마디면 충분할 것 같습니다.

“넥서스원은 안드로이드폰의 기준입니다.”

chitsol.com.에서 기부해 주신 콘텐츠입니다. Donated by chitsol.com

 
* 벤처스퀘어에 기부된 콘텐츠는 벤처스퀘어의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저작권 정책이 아닌 해당 블로거나 사이트의 저작권 정책의 적용을 받습니다. 기부 콘텐츠를 상업적인 용도로 활용하거나 개작이 필요한 경우에는 원작자의 사전 동의를 받으셔야 합니다.

About Author

벤처스퀘어
/ editor@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 편집팀에서 배포하는 콘텐츠입니다. 벤처스퀘어는 1인 창조기업, 청년기업, 벤처 기업 등을 대상으로 대기업/중소기업/벤처기업/연구기관 등에서 선보이는 기술, 제품, 트렌드, 컨설팅 등의 다양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아울러 디지털 시대에 어울리는 라이프 스타일에 대한 콘텐츠도 만나 보실 수 있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