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비스앤빌런즈·NICE평가정보 업무협약, 긱워커 금융 사각지대 해소

개인세무시장을 혁신하는 택스테크 스타트업 자비스앤빌런즈(Jobis and Villains, 대표 김범섭)NICE평가정보(대표이사 신희부)와 업무협약(MOU)를 체결하고, 앞으로 프리랜서를 포함한 긱워커들이 겪고 있는 금융 소외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고 29일 밝혔다.

자비스앤빌런즈와 NICE평가정보는 이러한 긱워커의 금융 소외 현상을 해소하고자, 긱워커들의 원활한 금융 생활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 개발에 공동으로 협력할 계획이다.

현재 금융권에서는 삼쩜삼 서비스의 주고객층인 긱워커들과 같은 씬파일러의 경우, 부족한 신용 정보로 인하여 불리한 조건으로 금융 서비스를 받을 수밖에 없는 구조다.

자비스앤빌런즈 김범섭 대표는 “삼쩜삼 고객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긱워커들이 보다 나은 조건으로 금융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자 하는 취지에서 이번 업무협약을 체결하게 됐다”며 “삼쩜삼이 세금 환급 서비스뿐만 아니라 긱워커 라이프 전반에 실질적 혜택을 제공할 수 있는 회사가 되고자하는 노력의 시작”이라고 밝혔다.

NICE평가정보 신희부 대표이사는 “이번 협약의 핵심은 국내 최대 규모의 신용정보와 평가 기술을 보유한 NICE평가정보와 우수한 세금 환급 서비스를 제공하는 자비스앤빌런즈의 IT기술과 노하우가 결합하는 것”이라며 “양사가 협력하여 신용평가의 새로운 혁신을 이끌고 긱워커를 위한 더 나은 금융환경을 조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