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 플랫폼 ‘오픈스카이에듀’, 투자 유치

대입 컨설팅 플랫폼 ‘오픈스카이’와 스쿨 멘토링 서비스 ‘드리밍스쿨’을 운영하는 ㈜오픈스카이에듀(대표 윤영준)가 신용보증기금으로부터 프리A(Pre-A) 투자를 추가 유치했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는 2021년 12월 70억 밸류, 5억 규모로 진행된 프리A 시리즈에 이어 두 번째다. 최근 국내외 경기 침체 및 하반기 경제 불확실성으로 인해 벤처 투자 심리가 위축되고 있는 가운데 눈에 띄는 실적을 바탕으로 이뤄낸 쾌거이기에 보다 의미가 깊다.

오픈스카이에듀는 투자 성사 배경으로 ▲B2C와 B2B를 아우르는 탄탄한 비즈니스 모델(BM)과 ▲업계 및 시장 상황에 영향을 받지 않은 견고한 성장세 ▲시스템 및 서비스 고도화 등을 통한 추가 성장 가능성 등을 높이 평가받았다고 설명했다.

실제 오픈스카이에듀는 올해 7월, 설립 이후 최고치에 달했던 전년 매출을 뛰어 넘었으며, 성장 폭면에서도 전년 대비 10배 이상의 가파른 기울기를 보이고 있다. 이용자 증가 추이와 하반기 기성사된 비즈니스 계약 건만 보더라도 이미 사상 최고 실적 달성은 기정 사실이다.

여기에 지난 5월 중소벤처기업부 외 11개 부처가 참가한 2022년 비대면 스타트업 육성사업 중 디지털 혁신 교육 대상 기업으로 선정돼 한국교육학술정보원으로부터 물적, 인적 지원을 받게 된 점이 플러스로 작용, 예상을 뛰어넘는 성적 또한 충분히 기대해 볼 수 있는 상황이다.

오픈스카이에듀 윤영준 대표는 “이번 투자는 단순 오픈스카이에듀의 가능성을 넘어, 우리의 서비스와 실적, 그리고 BM이 실제적으로 검증되었다는 부분에서도 의의가 크다“라며, “확보된 투자금은 서비스 고도화 및 고객 경험 개선 등 더 폭발적인 성장을 위한 기반 작업에 사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오픈스카이에듀는 풍부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1:1 멘토&멘티 매칭 시스템, 체계적인 멘토 육성 프로그램, 멘티별 맞춤 컨설팅 커리큘럼 등 자사만의 독창적인 플랫폼을 구축하여 레드오션인 대입 컨설팅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스타트업이다.

충성도가 높은 이용자들의 입소문을 통해 공격적 마케팅 없이도 서비스 이용자 수가 매년 200% 이상씩 늘어나고 있으며, 올 초부터 형성된 엔데믹 분위기에 힘입어 학교 대상의 서비스(드리밍스쿨)의 인기가 폭증하여 올해 말까지 주요 일자 대부분의 예약이 마감되는 등 B2C, B2B사업 전반에서 호조를 보이고 있다.

 

관련기사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