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언로켓·티그컴퍼니, K팝 팬덤 플랫폼 공동개발 협약 체결

AI 스타트업 라이언로켓(대표 정승환)이 중국 웨이보의 한류 커뮤니티 한국미투데이를 운영하는 티그컴퍼니와 ‘K컬처 팬클럽 플랫폼’ 공동개발을 위한 전략적 제휴 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중국에서 인공지능(AI) 기술을 접목한 새로운 K-POP 문화의 포문을 열겠다는 포부다. 라이언로켓의 독보적인 AI 기술과 중국내 막강한 K-POP 팬덤을 보유하고 있는 한국미투데이 커뮤니티 인프라가 만나 K-POP 콘텐츠 및 굿즈를 공급할 수 있는 ‘K-컬처 팬클럽 플랫폼’을 공동 개발, 특별한 한류 콘텐츠로 중국 시장을 공략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중국 최대의 콘텐츠 플랫폼 한국미투데이는 K-POP 가수들의 오리지널 콘텐츠 및 굿즈를 공급하고 있다. 약 2600만 명의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으며, K-POP을 선호하는 1020세대로 구성돼 한류 문화 사업 이목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AI 가상인간 및 음성, 영상 합성 분야의 원천 기술을 보유한 라이언로켓은 딥러닝 텍스트 음성 합성 기술 TTS(Text to Speech) 기술을 제공, 이를 기반으로 1:1 AI 영상 메시지 서비스 ‘콜미(Call Me)’를 선보인다. ’콜미’는 좋아하는 아티스트가 팬의 이름을 불러줄 뿐만 아니라 환영 메시지, 이벤트 등의 각종 알림도 셀럽의 목소리로 제공하는 1:1 맞춤 솔루션으로 팬들에게 프라이빗한 경험을 제공한다.향후에는 AI 기술을 고도화해 아티스트와 쌍방향 의사소통까지 가능하도록 서비스를 발전시켜 나갈 예정이다. 이어 라이브 스트리밍을 통한 온라인 팬미팅, 콘서트를 개최하는 등 지금까지 팬들이 경험해보지 못한 아티스트와의 특별한 커뮤니티 문화를 리드할 것으로 기대된다. 라이언로켓과 티그컴퍼니는 AI 버추얼 휴먼 아이돌 데뷔, 온라인 팬미팅 등 중국 내 K-POP 팬들에게 보다 다양한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티그컴퍼니의 현인호 대표는 “라이언로켓의 AI 기술은 스타와 팬들을 더욱 친밀하게 묶어주는 매개체가 되어줄 것이다”라며 ”이번 사업 제휴를 통해 준비하는 팬클럽 플랫폼은 기존의 스타들 뿐만 아니라, 잠재력 있는 K-POP 신인 가수들에게도 중국 진출을 위한 교두보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라이언로켓 정승환 대표는 “이번 협약은 K-컬처와 IT 기술력이 결합해 한류의 글로벌화, 위상을 높이는데 그 의미가 있다”라며 “‘AI 로 일상을 더 즐겁게’라는 기업 슬로건 아래 전세계 K-POP 팬들이 이전에는 체험해보지 못했던 색다른 팬덤 문화를 선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한편 라이언로켓은 딥러닝 텍스트 음성 합성 기술 TTS(Text to Speech) 기술과 정확한 입모양을 구사할 수 있는 영상합성 기술 TTV(Text to Video), 자연스러운 입모양 생성 분야에 대한 기술력과 특허를 보유해 높은 퀄리티의 영상 콘텐츠 제작이 가능하다.

 

관련기사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