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기반 스마트팜 원격 운영 스타트업 ‘아이오크롭스’, 34억원 투자 유치

인공지능 기반 스마트팜 원격 운영 스타트업 아이오크롭스가 프리 시리즈A 투자 유치 1년 만에 시리즈 A 투자를 유치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로써 아이오크롭스의 누적 투자금은 55억 원이 됐다.

이번 투자는 기존 투자사인 인라이트벤처스, 서울대기술지주가 참여했고, 신규 투자사로는 BNK벤처투자, 캡스톤파트너스가 참여했다. 아이오크롭스 조진형 대표는 하반기 내 추가 투자 유치를 통해 실제 이번 라운드 투자 금액은 더 늘어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이오크롭스는 2018년부터 인공지능 기반의 농업 데이터 분석 플랫폼 ‘아이오팜’을 개발했다. 농업 현장에서 실제로 활용할 수 있는 기술 개발에 집중해왔다. 2021년 하반기부터는 자체 기술들을 활용해 직접 원격으로 농산물을 생산하여 수익을 내는 비즈니스 모델로 사업을 확장했다.

아이오팜을 활용하면 지역적 제한 없이 스마트팜을 원격으로 운영할 수 있다. 각 지역에 있는 농장에서 수집된 데이터를 모니터링⋅분석하여 본사에서 의사결정을 내리면, 현장에서는 지시된 농작업을 이행하기만 하면 되는 식이다. 스마트팜은 자체적으로 재배에 대한 의사결정을 내리지 않기 때문에, 기존 스마트팜은 경험 많은 재배 전문 인력을 고용하여 각 농장마다 배치해야 했다. 그러나 이러한 원격 운영 방식은 지역마다 흩어져있는 다수의 농장 관리를 가능케 한다.

아이오크롭스는 현재 경남 밀양⋅전북 김제⋅경북 상주, 3개 지역의 농장을 통해, 스마트팜 원격 운영의 A to Z를 관리할 수 있는 솔루션(FaaS, Farming as a Service)으로써 아이오팜 서비스를 고도화 중이다.

아이오크롭스가 지난 1년 간 운영했던 밀양의 3,400평 스마트팜은 동일한 시설 수준의 주변 스마트팜에 비해 평당 생산량이 약 30% 높다. 또한 아이오크롭스가 생산한 파프리카의 품질도 크게 향상됐다. 주변의 최신 시설을 갖춘 농가와 비교했을 때도 양품의 비율이 20% 정도 높은 수준이다.

해당 스마트팜 농가는 “모든 팀원이 이전 농사 경험이 전무했으나, 체감상 7-8년 차 농부 수준의 실력”이라고 평했다. 아이오크롭스는 농가들의 높은 만족도를 바탕으로 올해 하반기부터 면적을 4배 확장하여 약 12,000평의 스마트팜을 원격 관리하게 된다.

이번 투자에 대해 조진형 대표는 “원격 운영 농장의 폭발적인 확장을 가능케 하는 ▲인재 확보 ▲AI 및 농업로봇 R&D ▲유통망 확대 ▲직영농장 확보 등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