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켈터랩스, CPO·CSO·CFO 등 연이은 임원급 C레벨 영입

국내 대표 인공지능(AI) 기업 스켈터랩스(대표 조원규)가 원천 기술 개발에서 더 나아가 프로덕트 기업으로 확장을 이끌 C레벨 인사 3인을 영입했다고 17일 밝혔다.

스켈터랩스는 김도연 전 스퀘어랩 CEO를 최고제품책임자(CPO)에, 이철완 전 구글코리아 수석 부장을 최고전략책임자(CSO)에, 비보존 윤승규 전략기획실장을 최고재무책임자(CFO)에 각각 영입했다.

김도연 CPO는 IT스타트업의 산실인 실리콘밸리에서 다수의 기업을 창업한 경험을 지닌 인물로 제품 개발 및 경영 전반에 걸친 경력을 갖추고 있다. 여기에 국내 대기업들의 해외 제품 개발 및 사업 운영 리딩 경험까지 보유하고 있어 국내외 시장을 아우르는 인재로 평가받는다. 김 CPO는 스켈터랩스에서 준비중인 대화형 AI 기술 기반의 상용 모델 및 신사업 개발, 그리고 글로벌 시장에서 활약할 수 있는 제품 개발 영역을 총괄하게 됐다.

이철완 CSO는 델(DELL), 마스타카드(MasterCard), 어도비(Adobe)를 거쳐 구글코리아에서 인더스트리 매니저와 신사업 영업팀 헤드를 역임하는 등 IT계열 대기업에서 뛰어난 업무 성과와 리더십을 인정받으며 다양한 영역의 마케팅과 세일즈 성과를 만들어 낸 바 있다. 이철완 CSO는 스켈터랩스가 대화형 인공지능 시장에서 선도적인 플레이어로 자리매김 하기 위한 사업 개발과 전략, 세일즈를 이끌 예정이다.

윤승규 CFO는 IT 분야 창업 경험과 함께, 제약 기업인 비보존에서 전략 기획, 투자 유치 등을 담당해 왔다. 또한 다양한 분야의 기업 컨설팅을 진행하며 기업 성장에 이바지한 경험이 있다. 윤 CFO는 이러한 노하우를 살려 스켈터랩스에서 기업 실적 관리 및 재무 건전성 확보를 위해 투자 유치 및 관련 전략 수립을 총괄하며 프리 IPO 단계를 준비해 나갈 계획이다.

스켈터랩스는 이번 C레벨 인사 영입을 기점으로 대화형 AI 시장을 선도해 온 저력을 바탕으로 자체 기술 기반의 서비스 및 플랫폼 개발에 더욱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이를 통해 더욱 고도화 된 기술을 요하는 시장 수요에 적극 대응함으로써 지속 가능 성장을 이어가고자 한다. 실제, 스켈터랩스는 올 하반기를 목표로 진보 된 인공지능 기반 서비스 및 신규 프로덕트를 잇따라 선보일 예정이다. 스켈터랩스는 이번 C레벨 인사 영입 외에도 각 부문별 대규모 채용을 진행 중이다.

조원규 스켈터랩스 대표는 “앞으로 새롭게 출시하게 될 혁신 서비스 준비 과정에 각 분야별 핵심 인재들이 합류하게 돼 더 큰 성과를 이룰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인공지능 및 IT기술 분야에서 최고의 실력을 인정받아 온 스켈터랩스의 청사진을 본격적으로 실현해 나가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스켈터랩스는 국내 대화형 인공지능 분야의 기술 선두주자로 자연어처리(NLP) 전 분야에서 뛰어난 기술 성과를 갖고 있다. 사람처럼 자연스럽게 대화를 처리하고 만들어내는 자연어 이해(NLU), 자연어 생성(NLG) 핵심 기술을 기반으로 음성 인식, 음성 합성, 기계 독해 기술을 적용하여 챗봇, 보이스봇, 콜봇 등을 구축할 수 있는 대화형 인공지능 솔루션 ‘AIQ.TALK’ 시리즈를 고객들에게 제공해 왔다.

 

관련기사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