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기업 ‘페어스퀘어랩’, 100억 투자 유치

블록체인 기업 페어스퀘어랩(FairSquareLab, 대표 김준홍)이 다우키움그룹 계열사 한국정보인증과 한미글로벌로부터 100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고 1일 밝혔다. 다우키움그룹은 계열사인 한국정보인증을 중심으로 블록체인 사업 본격화를 위해 대규모의 전략적 투자를 단행했다.

페어스퀘어랩은 디파이(De-Fi, 탈중앙화 금융)와 웹3 서비스 인큐베이팅에 전문성을 가진 블록체인 기술 기업이다. 가상자산 지갑, 트레이딩, 노드 운영, 탈중앙화 거래소(DEX), 스왑(Swap) 등 핵심 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커머스, 미디어 등 다양한 영역에 웹3 개념과 기술을 접목하여 사업화를 추진하고 있다.

2020년에는 코빗, 블로코와 함께 한국디지털자산수탁(KDAC)을 설립하여 신한은행으로부터 전략적 투자를 유치한 바 있다. 이후 KDAC은 다중서명 콜드월렛 블록체인 기술 개발과 상용화에 성공하였으며 작년 12월에는 가상자산사업자(VASP)를 취득하고 한국정보인증으로부터 투자를 유치했다.

페어스퀘어랩과 한국정보인증은 각자 보유한 블록체인 기술과 보안 인증 기술 및 서비스 노하우를 기반으로 블록체인 분야 신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다. 향후 한국정보인증의 가상자산과 전통 금융 서비스를 통합하여 제공하는 가상자산 금융 서비스를 목표로 한다. 한국정보인증의 공동인증서를 활용하여 KYC(고객확인제도)를 강화하고 커스터디(수탁), DeFi, DEX, 가상자산 운용 등 다양한 가상자산 금융상품을 연계할 뿐만 아니라 향후 시장 규제 상황에 맞게 전통금융까지 결합한 종합 금융 서비스를 구축하겠다는 계획이다.

다우키움그룹은 그룹 차원에서 블록체인 분야 신사업을 준비하고 있는데 이중 한국정보인증이 핵심 계열사로서 가상자산 금융을 중점으로 전개하고 있다. 한국정보인증은 작년부터 KDAC(커스터디), 로똔다 (가상자산 지갑서비스), 디에이그라운드(디지털자산 투자서비스), 블록워터(DeFi 운용), 넷마블F&C (P2E 게임) 등 블록체인 관련 사업 전반에 걸쳐 총 50억여 원 규모의 투자를 단행했다. 이번 페어스퀘어랩 투자는 블록체인 기술역량 확보 목적의 첫번째 대규모 투자이다.

페어스퀘어랩 김준홍 대표는 “페어스퀘어랩은 가상자산 시장의 부침 속에서도 묵묵히 기술에 대한 연구개발 및 상용화를 준비해왔으며 블록체인 기술이 금융산업과 플랫폼 서비스들을 지지하고 있는 낡고 오래된 IT인프라를 대체하는 긴 여정을 이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