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 투자연계보증 확대..벤처투자시장 활성화에 기여

기술보증기금(이하 ‘기보’)은 위축된 투자시장을 보완하고, 모험자본 시장에 대한 정책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벤처투자연계보증을 확대하고, VC벤처펀드 특별보증을 상시체계로 운영한다고 4일 밝혔다.

벤처투자연계보증은 민간VC에서 투자를 받은 기업에 기보가 보증을 지원하는 것으로, 투자 이후에 기업의 부족한 자금을 해결하여 기업가치를 높이기 위해 도입됐다. 특히, 영업손실 등으로 비즈니스모델 검증이 불가한 스타트업 기업들은 금융기관 직접 대출이 어려워 기보의 벤처투자연계보증을 지원 받아왔다.

개선된 벤처투자연계보증은 벤처투자기관으로부터 5억 원 이상 투자를 유치한 창업 후 7년 이내의 비상장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하며 ▲보증비율 상향(85→100%) ▲고정보증료율 1% 적용 ▲지방소재기업·최근 투자유치기업·최종기업가치(valuation)가 높은 기업에 대해서는 보증료 0.2%p 추가 감면 등의 우대조치를 적용한다.

이번 우대조치는 ‘투자유치후 몇 년 이내’ 등 기간에 제한 사항을 두지 않아 벤처투자연계보증의 사각지대에 있었던 혁신기업이 보증수혜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VC벤처펀드 특별보증’은 중소기업창업투자회사(창투사)와 벤처캐피탈의 신속한 펀드 결성을 지원하는 특별보증 프로그램으로, 출자금 용도로 전액 보증지원하고 있다.

기보는 ‘VC벤처펀드 특별보증’ 지원기간을 기존 공모방식에서 상시화로 변경하고, 모태펀드 수시 출자사업에 선정된 VC까지 대상을 확대함으로써 신속한 펀드결성을 유도하고 벤처투자 활성화에 기여하기로 했다.

기보는 자금조달 및 후속투자 기회가 단절된 스타트업 기업의 자금공백을 보충하여 성장동력을 유지하고, 적극적으로 투자시장을 보완하기 위해 벤처투자연계보증, VC벤처펀드특별보증 등 ‘22년 하반기 총 1,500억원의 모험자본을 공급할 예정이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