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일정 예약 ‘되는시간’ 운영사 왓타임, 팁스 선정

온라인 일정 예약 및 관리 솔루션 ‘되는시간’ 운영사 ‘왓타임(대표 김재영)’이 팁스에 최종 선정됐다. 왓타임은 초기기업전문투자사 더벤처스(대표 김철우)로부터 지난 5월 시드투자 유치에 성공한 바 있다.

‘되는시간’은 일정 조율 과정 중 반복적인 커뮤니케이션 때문에 낭비되는 업무시간을 최소화하는 SaaS 기반의 온라인 일정 예약 솔루션이다. 미팅 일정을 잡는 과정에서 이메일 등으로 서로 가능한 시간을 주고받는 과정없이 되는시간을 통해 생성된 스케줄 링크 공유 한 번으로 상호 일정 예약이 가능하다. 실제로 기업의 고객 영업 담당자와 채용 담당자 등은 업무 중 일정 시간을 고객이나 면접관 및 면접자의 일정을 조율하는 비핵심적인 업무에 할애하고 있다.

되는 시간은 이런 비핵심적인 업무를 자동화하고 페이지 하나로 서로의 일정을 조율할 수 있도록 해 업무 생산성을 극대화했다. 또한 특정 산업 및 고객군에만 특화된 기존의 예약 솔루션들과 달리, 모든 산업군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범용성과 확장성에 집중했다. 현재 국내외의 각종 캘린더 및 화상회의 툴 등 총 15개 이상의 협업툴과 연동되어 있으며, 카카오 알림톡, 네이버 캘린더 등과도 연동을 통해 사용자 편의성을 더했다. 특히 맞춤 브랜딩이 가능하다는 점과 호스트의 일정 확정 기능과 같이 국내 및 비영어권의 문화적 차이를 반영한 특화 기능 제공하여 차별화했다.

김재영 왓타임 대표는 “이번 팁스 선정을 기회로 서비스 고도화에 더욱 집중해 고객에게 보다 향상된 미팅 예약 경험 제공할 것”이라며 “앞으로 일정 조율 기능을 시작으로 고객관리 전반을 아우르는 서비스로 확장해 나가고 싶다”고 향후 계획을 밝혔다.

김철우 더벤처스 대표는 “팬더믹 이후 비대면 미팅이 급격히 증가함에따라 글로벌 일정 예약 소프트웨어의 성장이 가파르다”라며 “되는시간은 비영어권 국가의 문화적 차이점까지 고려한 유연하고 확장성이 높은 서비스로, 향후 더벤처스의 국내외 네트워크 및 인프라를 통해 글로벌 진출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