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포인트 데모데이’ 개최, 환경·DT·산업·주거 소개

“세상에는 여전히 문제가 많다, 그리고 문제를 풀고자 하는 사람들도 많다. 블루포인트는 그들의 시도가 헛되지 않도록 필요한 역할을 하고 싶다.”(이용관 블루포인트파트너스 대표)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 블루포인트파트너스가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마스터카드홀에서 9번째 데모데이인 ‘블루포인트 데모데이9, 딥 임팩트(Deep Impact)’를 개최했다고 12일 밝혔다.

코로나19(COVID-19)로 3년 만에 오프라인에서 진행된 이날 행사는 사전신청 인원만 약 1400명에 달했다. 블루스퀘어 마스터카드홀의 수용인원인 1200명을 훌쩍 넘는 수치로, 데모데이는 물론 국내 스타트업 행사 가운데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블루포인트 데모데이는 경쟁력을 보유한 딥테크 스타트업이 많이 소개돼 이전부터 VC·AC 등 투자 관계사가 꼭 챙겨봐야 할 행사로 정평이 나있다. 올해는 실제 스타트업 구성원 외에도 새로운 성장동력을 찾는 대기업 관계자, 연구원, 학계, 창업을 꿈꾸는 학생들까지 다양하게 행사장을 찾아 업계 네트워킹의 장이 되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데모데이의 주제인 ‘딥 임팩트’는 지구의 소행성 충돌 위기를 다룬 1998년 동명의 영화 제목에서 따왔다. 소행성처럼 갑작스럽게 다가올 미래를 정확히 예측하고 위기에 대응하는 것이 스타트업의 혁신과 맞닿아 있다는 취지다.

블루포인트는 다가올 위기를 ‘환경·DT(디지털전환)·산업·주거’ 4개로 분류했다. 분야별로 ▲환경(인투코어테크놀로지, 위미트, 뉴트리인더스트리) ▲DT(랩노트, 뒤끝, 이너버즈) ▲산업(퀀텀캣, 크라이오에이치앤아이, 알티엠) ▲주거(스페이스웨이비, 케이엘, 리브애니웨어) 등을 소개했다. 실재하는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전문성을 갖춘 회사들이다.

이용관 블루포인트 대표는 “‘2번째 지구는 없다’ 같은 당위성을 강조하는 메시지와 개인의 죄책감을 자극하는 ‘소프트 솔루션’만으로는 위기를 해결할 수 없다”며 “근본적으로는 기술을 통한 극복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 코 앞에 다가온 ‘위기들’, 가능성 넘어서 전문성 뽐낸 스타트업

딥 임팩트의 첫 번째 순서로 ‘환경’을 다룬 최예림 블루포인트 수석심사역은 “기후 변화는 그 자체로의 위협은 물론 전염병, 식량 생산, 생물 다양성 감소, 비자발적 난민 발생 등 전혀 다른 성격의 위기 상황을 증폭시키는 연쇄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지적했다.

환경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스타트업으로는 뉴트리인더스트리가 소개됐다. 음식물 쓰레기는 전 세계적으로 연간 13억톤이 발생하지만, 80% 이상이 수분으로 구성돼 재활용이 어려운 상황이다. 뉴트리인더스트리는 곤충을 이용해 폐수를 없애고, 더 나아가 곤충을 가축의 먹이로 사용하는 바이오컨버전 솔루션을 제시한다.

홍종주 뉴트리인더스트리 대표는 “누구보다 음식물 쓰레기 처리 ‘산업의 문제점’에 공감하고 단계적으로 ‘전 과정’을 경험하고 학습했다”며 “곤충 대량사육, 공장 자동화, 플랜트 설계, 영업 등 최고의 팀을 구축해 가능성을 현실로 만들고 있다”고 강조했다. 내년 공장 가동을 시작으로 20억원의 매출액, 2025년 200억원, 2028년 3000억원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이어 ‘DT’ 분야에서는 디지털을 이용해 기존 산업의 비효율을 효율적으로 바꾸는 스타트업들이 소개됐다. 바이오, 나노, 화학 분야의 연구데이터의 통합 솔루션을 제공하는 ‘랩노트’는 국내에서 이뤄지는 실험의 92%가 수기로 이뤄진다고 지적했다. 기존 기록의 정확한 이해가 어렵다 보니 실험의 재현도 쉽지 않다는 것이다.

최종윤 랩노트 대표는 “1년간 누적되는 수기 기록은 2억3900만개, 연구원이 1년간 기록에 할당하는 시간은 416시간에 달한다”며 “랩노트의 디지털 솔루션을 이용하면 연구원 누구나 쉽게 실험을 재현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축적된 연구 데이터를 잘 활용하게 된다면 연구 커뮤니티 형성, 더 나아가 실험의 원격 설계와 무인실험까지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 스타트업 다큐 ‘베팅’ 예고편 공개

블루포인트는 관객들을 위해 이날 데모데이에서 직접 발표를 한 스타트업의 제품과 서비스를 경품으로 내걸어 화제가 되기도 했다. 경품 대상자는 무작위 추첨으로 선정됐으며 국내외 풀옵션 숙소 개인화 추천 서비스를 하는 리브애니웨어의 ‘한달 살기’ 숙박권(100만원 상당), 버섯을 이용해 닭고기의 식감을 재현한 위미트의 ‘치킨 세트’ 등이 제공됐다.

1부와 2부 사이에는 블루포인트가 준비 중인 스타트업 생태계 다큐멘터리 ‘베팅'(Betting)의 최초 예고편도 공개됐다. ‘베팅’은 과거 벤처 열풍부터 이어진 창업가들의 꿈을 향한 도전과 이를 돕는 모험자본을 다룬 이야기다. 제작은 앞서 토스와 넥슨 다큐멘터리 등을 만든 콘텐츠 기획회사 ‘몽규'(MONQ)가 맡았다. 내년 1월 국내외 OTT 공개를 목표로 제작 중이다.

블루포인트가 데모데이에서 소개한 스타트업은 높은 성장성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6년 1회 데모데이에 참여한 의료기기 업체 ‘플라즈맵’와 2017년 카이스트와 함께한 테크데이에서 소개된 바이오기업 ‘인벤티지랩’은 IPO(기업공개)를 앞두고 있다. 2019년 4회 데모데이에서는 불가사리 활용 친환경 제설제 업체 ‘스타스테크’와 민간 우주 발사체 개발 ‘페리지에어로스페이스’가 소개됐다.

이 대표는 “250여개 스타트업에 투자를 해오다 보니, 진짜 기술은 성능과 경제성, 라이프스타일이 다 맞아야 시장에서 환영을 받을수가 있더라”며 “경제적 여건이 녹록지는 않지만, 반드시 주기성을 갖고 회복되는 만큼 스타트업의 도전은 계속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블루포인트는 잠재력을 가진 스타트업의 혁신 여정을 함께하는 동반자가 되는 것을 목표로 한다. 2014년 설립 이후 올해 8월까지 총 255개 스타트업에 투자해, 이들의 기업가치는 약 4조458억원에 달한다.

 

관련기사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