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미한과, 중기부 ‘강한 소상공인 최종 피칭 대회’ 1위 선발

중소벤처기업부(장관 이영)는 13일 총 34개팀이 참여한 ‘강한 소상공인 최종 피칭 대회’에서 선미한과, 디자인 스튜디오 임성묵 등 10개팀이 강한 소상공인으로 선발됐다고 밝혔다.

‘강한 소상공인 성장’ 사업은 라이프스타일 기반의 유망 소상공인들을 발굴하고 소상공인만의 차별화된 제품과 서비스 개발을 지원해 기업가형 소상공인으로 육성하는 사업이다.

이번 행사는 서울 압구정동에 위치한 카페 캠프통에서 이뤄졌으며, 라이프스타일 혁신가로 거급나고자 하는 소상공인의 열띤 경연으로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이번 피칭에서는 39:1의 높은 경쟁률을 거쳐 선발된 34개팀이 참가했으며, 선배 창업가, 투자자 등으로 구성된 전문평가단과 180명으로 구성된 대국민 심사단의 심사를 거쳐 총 10개팀이 선발됐다. 선발된 10개팀에게는 스케일업을 위한 5천만원의 사업화 자금이 추가 지급된다.

1위에는 전통 강릉한과에 파티시에 기술을 융합한 선미한과가 선발됐다.

심사위원장인 소풍벤처스의 한종호 벤처파트너는 “소상공인은 보호의 대상을 넘어 혁신의 주역이자 새로운 신성장동력으로 커나갈 잠재력을 갖고 있다”며 “그런 면에서 이번 오디션은 그런 가능성을 확인하게 해준 좋은 기회였고, 소상공인을 라이프스타일 혁신 기업으로 만들겠다는 중소벤처기업부의 새로운 정책을 진심으로 응원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관련기사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