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축산데이터, 250평 육가공장 설립으로 축산 인프라 확대

축산테크 스타트업 한국축산데이터가 자체 육가공장을 설립하고 고품질의 더욱 건강한 축산물 생산에 나선다고 20일 밝혔다.

경기도 하남시에 설립한 한국축산데이터 육가공장은 826㎡(약 250평) 규모로, 자사 정육 제품 500g 기준, 하루 2만 팩 생산이 가능하다. 육가공장은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식품안전관리인증(HACCP)을 취득해 소비자에게 더욱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한다.

육가공장에선 한국축산데이터의 가축 디지털 헬스케어 ‘팜스플랜’ 솔루션으로 기른 고급 축산물 생산에 집중한다. 인공지능(AI)과 생명공학, 수의학 기술을 기반으로 한 팜스플랜은 축사에 설치된 CCTV를 통해 가축의 상태를 AI로 모니터링하고 혈액채취 및 분석을 통해 개별 가축 면역상태를 진단한다.

이렇게 돼지 면역력을 높여 건강하게 생산한 프리미엄 돼지고기 ‘팜스플랜미트’는 질병 예방관리를 통해 항생제 투여를 최소화하고 돼지가 스트레스를 덜 받도록 해 수분을 보존하는 정도인 보수력을 높였다. 수분 함유량이 높은 만큼 풍부한 육즙과 쫄깃한 식감이 특징으로 2020년 2월 출시 이후 소비자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한국축산데이터가 최근 선보인 최상위 프리미엄 제품군 ‘아트리스아트’는 팜스플랜 적용 농장 중 가장 깨끗한 농장에서 최소한의 항생제도 투여하지 않은 면역력 최상의 돼지를 선별해 생산한 제품이다. 체중 및 지방을 일반적인 등급 선별 기준보다 더 높은 기준에 맞춰 까다롭게 관리해 기존 돼지고기보다 훨씬 부드러운 육질을 자랑한다. 한국축산데이터는 이밖에 국내 유일 자연방사 무항생제 토종닭이 낳은 계란 ‘잘란’을 출시하는 등 프리미엄 제품군을 강화하고 있다.

자체 육가공장은 특히 가축을 기르고 가공해 포장하는, 제품 생산 전 과정에 걸쳐 팜스플랜이 추구하는 ‘건강한 축산물 생산과 유통’이라는 가치를 제대로 구현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여기에 배송에 사용되는 아이스팩도 폐기가 쉬운 100% 종이와 물을 사용한 친환경 아이스팩으로 전환했다. 정육 제품에 이용하는 포장재 역시 고기 신선도를 오래 유지할 수 있도록 산소 차단 효과가 뛰어난 기능성 바프렉스 스킨 필름으로 대체했다.

한국축산데이터는 또 팜스플랜 적용 농장 중 우수 축산 농가로 선정된 ‘팜스플랜 멤버스’에서 생산한 프리미엄 돼지고기 ‘팜스플랜미트’의 B2B 유통을 확대하고 있다.

팜스플랜 멤버스는 한국축산데이터의 팜스플랜 솔루션을 최소 6개월 이상 적용한 농장 중 ▲인공지능 모니터링 ▲환경 모니터링 ▲주기적인 건강검진 ▲국가공인 가축병성감정 기준 통과 ▲전담 주치의 진단 관리 등 5가지 기준을 충족한 우수 축산 농가 인증제도다.

현재 서울 명일전통시장에 위치한 ‘제일축산’ 외 60개 정육점 및 식당, 글램핑장 등 다양한 곳에 팜스플랜 멤버스 농가에서 생산한 돼지고기를 납품하고 있다. 향후 한국축산데이터는 현재 수도권 내 점포 중심으로 판매되고 있는 팜스플랜미트를 충청, 전라, 경상권 등 지방까지 범위를 넓혀 판매해 소비자와의 접점을 늘려나갈 계획이다.

경노겸 한국축산데이터 대표는 “이번 육가공장 설립을 계기로 소비자에게 고품질의 축산물을 안정적으로 제공하는 데 집중할 계획”이라며 “더욱 엄격한 품질 관리를 통해 팜스플랜만의 차별화된 맛과 품질을 지닌 건강한 프리미엄 축산물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 관련 기사 더 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