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센터, 스타트업 선순환 위해 컨텍 주식 1/3 매각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이하 제주센터)가 현재 보유하고 있는 컨텍의 주식 중 1/3을 매각해 약 1억 4,400만 원을 회수한다고 14일 밝혔다. 제주센터는 그동안 추진해온 지역 스타트업 생태계의 선순환 구조를 만들기 위해 이번에 ㈜컨텍 주식의 부분 회수를 결정했다. 회수금은 제주도와 협의해 제주 스타트업 육성을 위해 재투자할 계획이다.

제주센터는 제주특별자치도(이하 제주도)와 함께 운영 중인 ‘시드머니(Seed Money)투자사업’을 통해 지난 2018년 ㈜컨텍에 3,000만 원을 투자했다. 이를 기반으로 ㈜컨텍은 지난 2020년 6월 제주 용암해수단지에 민간 우주지상국 구축을 완료하고 해외위성 대상 서비스를 시작했다. ㈜컨텍은 이후 연이어 시리즈 B, C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시드머니 투자사업은 제주센터가 제주도 출연금으로 지난 2018년부터 시행하고 있다. 제주와 상생할 수 있고, 성장 가능성이 있는 유망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시드머니 투자를 집행하며 현재까지 24개사에 11.2억 원을 투자했다.

제주센터 이병선 센터장은 “제주센터의 시드머니 투자사업에서 첫 이익실현 사례가 나오게 된 것은 지역 창업생태계의 선순환 구조를 만든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면서 “이번에 회수한 재원을 바탕으로 조성할 추가 펀드와 다양한 후속 지원사업들을 통해 제주의 스타트업 생태계를 더욱 힘있게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컨텍은 우주지상국을 통해 얻은 위성 데이터를 송‧수신하고 분석해 영상활용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뉴스페이스 분야 스타트업이다. 전 세계 6곳의 우주지상국을 운영하고 있으며 아마존, 스페이스X, 에어버스 등 글로벌 기업에 위성 데이터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지난 6월에는 누리호 2차 발사 임무에 참여해 알래스카, 스웨덴, 아일랜드의 우주지상국을 활용해 누리호 성능검증위성과의 교신을 지원했다.

 


  • 관련 기사 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