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츄’ 운영사 스콘, 넥스트드림-더인벤션랩으로부터 5억 원 투자 유치

버추얼 캐릭터 솔루션 ‘미츄’ 운영사 ‘스콘’이 넥스트드림엔젤클럽과 더인벤션랩으로부터 5억원의 시드투자를 유치했다.

이번 투자를 통해 스콘은 버추얼 엔터테인먼트 사업에 집중한다. 재능있는 크리에이터를 발굴해 캐릭터 IP를 육성하고, 여러 분야로 확장해 나가는 것이 골자다. 현재 다수의 크리에이터 모집이 완료되었고, 올해 안으로 1기 모집을 마무리해 내년 초까지 순차 데뷔 예정이다.

스콘이 운영하는 ‘미츄’는 별도의 장비 없이 스마트폰과 PC만으로 버추얼 캐릭터를 움직일 수 있는 솔루션이다. 사용자는 해당 솔루션으로 저작권 문제에서 자유로운 나만의 캐릭터로 라이브 방송이나 콘텐츠 제작이 가능하다. 스콘이 개발한 페이셜 캡쳐(Facial Capture) 어플리케이션은 사용자의 얼굴 움직임을 정밀하게 추적하고, 초당 60프레임(FPS)으로 부드러운 움직임을 만들어 주는 것이 특징이다.

넥스트드림엔젤클럽 관계자는 “최근 기업과 인플루언서를 중심으로 버추얼 캐릭터 활용이 활발해지면서 비전문가도 별다른 장비 없이 버추얼 캐릭터를 활용한 라이브 방송이나 영상 콘텐츠를 만들 수 있는 미츄 서비스가 주목받을 것으로 보인다”며, “스콘은 카툰형·실사형 캐릭터 제작부터 라이브 방송, 오리지널 콘텐츠 기획까지 통합적 역량을 빠르게 쌓아가며 캐릭터 지식재산(IP)과 콘텐츠 등 사업 확장을 통한 성장 잠재력이 크다”라고 투자 배경을 설명했다.

더인벤션랩 김민수 팀장은 “트위치 스트리머 중심의 버추얼 유튜버 시장이 큰 팬덤을 확보하며 성장하는 가운데, 스콘은 자체 기술력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고도화된 캐릭터 방송 솔루션을 제공하는 회사”라며, “이에 버추얼 유튜버 전환을 원하는 성우, 배우, 아이돌부터 자사 IP를 개발하고자 하는 기업까지 다양한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는 종합 콘텐츠 기업으로 도약할 것으로 판단했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투자를 진행한 넥스트드림엔젤클럽은 VC 심사역, PE, 애널리스트, 변호사, 의사 등으로 구성된 전문직 엔젤클럽이다. 바이셀스탠다드, 오픈플랜, 퀀티파이드이에스지 등 우수 스타트업을 발굴해 후속투자 유치와 엑시트 성과를 만들고 있다.

더인벤션랩은 팁스(TIPS) 운영사 자격을 보유하고 있으며 대기업 오픈이노베이션 프로젝트 운영 실적을 보유한 초기 스타트업 투자 기관이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