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브, 음실련과 손잡고 실연자 정보 서비스 선보여

네이버 바이브가 ‘(사)한국음악실연자연합회(이하 음실련)’의 음악 실연자 정보를 연계해 앱∙웹 플레이어 화면에서 제공한다.

이번 실연자 정보 연계는 네이버와 음실련이 체결한 ‘디지털 음악 산업 발전을 위한 전략적 업무 협약’의 일환으로, 양사는 뮤지션과 음악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 및 발전을 위해 2020년부터 상호 협력해왔다. 내년에는 네이버 인물정보에 음악 실연자 정보를 연동해, 통합검색에서도 전문 뮤지션들의 정보를 확인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이용자들은 다양한 실연자들과 접점을 확대하며 자신의 음악 취향을 더욱 상세히 알아갈 수 있다. 가령 바이브 내에서 특정 뮤지션이 참여한 곡을 쉽게 검색해 감상할 수 있다. 나아가 음실련의 풍부한 DB를 기반으로 바이브의 AI 음악 추천 기능도 고도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네이버 뮤직서비스 이태훈 책임리더는 “네이버가 국내 최초로 음악 실연자 정보 서비스를 선보임으로써 바이브 이용자들에게 더욱 풍성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음실련과 협업을 강화해나가며 네이버에서 더 많은 뮤지션이 활발히 활동하고, 이용자와 연결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바이브는 2020년부터 이용자별 정산 방식인 ‘VPS(VIBE Payment System)’를 도입하며 공정하고 투명한 정산 시스템을 구축하는 데 앞장서고 있다. VPS는 이용자가 낸 음원 사용료가 실제로 들은 곡의 아티스트에게만 전달되는 시스템이다.

음실련은 1988년에 설립된 이래로 음악 실연자의 권익을 보호하고 자유로운 창작활동을 지원해온 비영리 사단법인이다. 음실련에 등록된 DB 중 약 2만 6,000명의 아티스트와 65만 5,000곡의 정보가 바이브에 업데이트된다. 작사, 작곡, 편곡 정보뿐만 아니라 연주자, 지휘자와 같은 실연자 정보도 바이브에서 확인할 수 있다.

 


  • 관련 기사 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