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팜 기업 그린플러스, 35억 원 건축 계약 체결

 

그린플러스가 평창 온실 스마트팜 35억 원 규모 건축 계약 체결했다.

지난 8월 평창 지역에 53억 원 규모 평창 스마트팜 기반 사업 건축 공사 수주에 이어 두 번째다.

본 계약 체결을 통해 그린플러스는 강원도 평창 지역에 ‘업다운 시스템’을 적용해 사계절 내내 딸기를 재배하는 스마트팜을 건축하게 된다. 업다운 시스템은 기존 고설 재배 형식보다 동일 면적에서 딸기를 2배가량 생산할 수 있고 작업의 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최첨단 재배시스템이다. 여름딸기 품종을 사용하지 않아도 사계절 내내 재배 가능하다.

그린플러스 관계자는 “이상기후에 대응하고 안정적인 재배 환경 구축을 위해 특허기술을 활용한 스마트팜 구축으로 단단한 과육과 품질 좋은 딸기를 생산 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며 “기후에 맞는 맞춤형 스마트팜을 국내뿐만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도 적극적으로 공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관련 기사 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