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콕스, 오라메드와 ‘경구용 인슐린 캡슐 설명회’ 개최

이스라엘 제약사 오라메드 파마슈티컬(이하 오라메드)이 메디콕스와 29일 ‘경구용 인슐린 캡슐(ORMD0801) 임상 현황’ 설명회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설명회는 오라메드가 보유중인 경구용 인슐린 전달기술과 현재 미국 FDA에서 진행 중인 임상3상 현황을 공유하고자 마련됐다.

메디콕스 오대환 대표는 “당사는 미래산업에서 가장 유망한 제약 바이오 산업의 비즈니스를 위해 사업 다각화를 추진 중”이라며 “최근 오라메드사의 경구용 인슐린 캡슐 국내 라이선스 판권을 획득하면서 당뇨병 시장 진입의 기회를 얻게 되었고, FDA 승인을 받는다면 국내 허가 및 임상 제반 업무를 담당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세션 1에서는 오라메드와 메디콕스의 회사소개 및 ‘ORMD-0801’의 약물전달기술과 현재 임상현황을 발표했으며 세션 2에서는 가톨릭대학교 부천성모병원,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삼성서울병원, 서울아산병원 내분비내과 전문의들과 오라메드의 임직원이 함께 ‘경구용 인슐린과 주사형 인슐린의 차별점’에 대한 패널 디스커션을 진행했다.

오라메드 나다브 키드론 CEO는 “메디콕스와 파트너십을 맺고 함께 오라메드의 경구용 인슐린 전달 기술과 임상 현황을 공유할 수 있는 시간을 갖게 되어 기쁘다”며 “인슐린 100년 역사 중 다수의 의사와 연구원들이 오랫동안 인슐린을 알약 형태로 복용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왔고 오라메드의 획기적인 약물기술로 ‘ORMD-0801’이 세계 최초의 경구용 인슐린 캡슐로 탄생될 위치에 도달했다”고 말했다.

 


  • 관련 기사 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