똑똑한 차량용 블랙박스 로드메모리 HDR-800

0

자동차용 필수품으로 주목을 받고 있는 차량용 블랙박스 시장에 한 단계 더 진화한 ‘물건’이 선보였다. 대부분의 차량용 블랙박스는 주행 중에만 작동하기 때문에, 주차를 해 놓은 상태에서는 무용지물이다. 하지만 카트로닉스 전문기업인 에이치엠에스(www.hitecms.co.kr)에서 내놓은 로드메모리 HDR-800은 그럴 때도 제 역할을 한다.

자동차 운행 중에 발생하는 사고 장면을 영상과 사운드로 신호로 변환해 기록하는 것은 물론이고, 시동이 꺼진 상태로 주차해 놓은 상황에서도 자동차에 충격이 가해졌을 때 이를 저장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다만, 주차 상태에서도 블랙박스 기능을 사용하려면 상시전원케이블을 이용해 배터리로부터 직접 전원을 공급해 주어야 한다.

주행이나 주차 중에 충격을 받게 되면 본체에 탑재된 3차원 가속센서가 이를 감지한 후, 충격을 받은 시점부터 전후로 20초 동안의 영상을 자동으로 저장해 준다. 아울러 GPS 수신기가 내장되어 있어서, 사고가 발생한 위치 등의 정보를 확인하는 것이 가능하다.

카메라의 이미지 센서는 30만 화소의 해상도를 제공하는 CMOS 센서를 채용했다. 이를 통해 일초에 30프레임으로 640×480 화소의 동영상을 촬영할 수 있다. 촬영한 동영상은 SD 메모리 카드에 저장하며, 기본으로 4GB 용량의 메모리 카드가 제공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진:에이치엠에스)

특히 연속주행영상과 충격 상황에서의 영상을 자동으로 구분해서 기록할 수 있고, 메모리가 가득차면 오래된 영상부터 순차적으로 삭제한다. 저장된 이미지는 전용 프로그램 없이 PC에서 일반적인 동영상 재생 프로그램을 이용해 재생이 가능하다는 것이 에이치엠에스의 설명이다.

GPS 수신기가 기록한 위치 정보를 활용하면, 인터넷으로 구글지도를 연결해 지도상에서 사고 현장의 위치를 확인할 수 있다. 아울러 사고 당시의 시간과 속도 등의 상세한 주행 기록까지 자동으로 저장된다. 이 밖에도 자동차의 전후 및 상하좌우의 진동을 감지해 급가속, 급제동, 급커브 상황을 기록해 준다고 한다. 가격은 프리미엄 패키지를 기준으로 22만 9,000원이다.

About Author

/ tommy@tattermedia.com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