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넷스케이프

씽크 라운지 거의 모든 인터넷의 역사 (40) – 모질라 프로젝트, 자유를 찾아 독립하다

모질라 프로젝트는 1998년 네비게이터와 익스플로러와의 브라우저 전쟁에서 세불리를 느낀 넷스케이프에서 브라우저 스위트의 소스 코드를 공개하여 수천 명에 이르는 프로그래머들이 일으키는 혁신의 힘으로 브라우저 시장을 다시 한번 리드해 나가고자 하는 의도로 시작되었다. 한 해가 지나지 않아서 새로운 커뮤니티 멤버들은 실제로 새로운 기능과 기존 기능의 업그레이드와 함께 프로젝트…

By
씽크 라운지 거의 모든 인터넷의 역사 (37) – 야후! 인터넷 포탈의 역사를 열다.

월드와이드웹의 시대를 열어젖힌 것이 팀 버너스-리를 포함한 과학자 그룹이고, 이를 일반인들이 쉽게 접근해서 사용할 수 있으면서 동시에 상업적으로도 큰 성공을 거두게 만든 첫 번째 주인공을 넷스케이프와 마크 앤드리센과 짐 클라크라고 한다면, 그 뒤를 이어 커다란 대박을 터뜨린 기업이 바로 야후!(Yahoo!) 일 것이다. 스탠포드 대학의 전자공학과…

By
씽크 라운지 거의 모든 인터넷의 역사 (35) – 자바와 자바스크립트의 탄생

비록 현재는 과거의 위세를 잃고, 오라클(Oracle)에 인수되는 신세가 되었지만, 썬 마이크로시스템스(Sun Microsystems)는 한동안 구글의 CEO로 맹활약했고, 현재도 구글에서 많은 일을 하고 있는 에릭 슈미트(Eric Schmidt)가 CTO로서 일했던 실리콘 밸리를 대표했던 기술기업이다.   썬 마이크로시스템스의 탄생  썬 마이크로시스템스의 첫 번째 유닉스 워크스테이션인 Sun-1 은 앤디 벡톨샤임(Andy Bechtolsheim)이 스탠포드…

By
씽크 라운지 거의 모든 인터넷의 역사 (33) – 넷스케이프 네비게이터의 탄생

1993년 NCSA의 모자이크(Mosaic)가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지만, 정작 이 프로젝트를 주도했던 마크 앤드리센(Marc Andreessen)은 아르바이트 학생이었기 때문에 제대로 평가를 받지 못하고 주력 개발팀으로 뽑아주지도 않자, 시카고를 떠나 실리콘 밸리로 갈 것을 결심한다. 그가 실리콘 밸리에서 처음 자리를 잡은 회사는 Enterprise Integration Technologies 라는 회사였는데, 이 회사는…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