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작업

씽크 라운지 가짜 완벽주의에서 벗어나야 이루는 게 있다

초등학교 1학년 때 한참 한글을 배울 때 일이다. 학교에서는 네모 칸이 쳐진 공책에 단어나 문장을 써오는 숙제를 내주었다. 글자를 잘 써가고 싶은 마음에 정성을 다해서 한 글자 한 글자 씩 썼던 것 같다. 고사리 손으로 혼신을 다해 글자를 써 내려가다 몇 자 쓰지 못하고 지우개로…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