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MBA Blogger

씽크 라운지 무턱대고 좋아해주는 사람

며칠 전에 조성문씨와 점심을 먹었다. 조성문씨가 한국에 볼 일이 있어서 들어오셨다가 우연히 연락이 닿아서 식사를 함께 하게 되었다.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얻게 된 뜻밖의 소득 중에 가장 소중한 것은 블로그가 없었더라면 얻을 수 없는 이런 인맥이 아닐까 생각된다. 성문씨와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다가 실리콘밸리에서 성공하기 위한 가장…

By
씽크 라운지 모두가 죽도록 일하는 조직

MBA에 있을 때 트라이애슬론 동아리를 했다. 몇명 되지 않는 그 동아리에서 나와 함께 co-chair 를 했던 네델란드 친구의 페이스북에 얼마 전에 그 친구의 아이언맨 코스(ironman, 흔히 말하는 철인코스) 완주 사진이 올라왔다. 참고로 이 친구는 네델란드에서 BCG 에 근무하는 친구다. 이 사진과 소식을 전하고 나니 한국…

By
씽크 라운지 Life is a 2 x 2 Matrix

INTRODUCTION 독자분들은 알랑가 몰라 – 인생을 2 x 2 Matrix로 해석할 수 있다는 것을. 약 4년간 컨설팅을 하면서 배운 가장 Powerful한 Matrix로 인생을 풀이하려 한다. 그러고자 하면, ‘인생은 무엇인가?’라는 다소 철학적인 고민에 빠지게 되는데, 필자는 ‘레주메’를 ‘인생의 기록’이라고 본다. 더욱 자세히 말하자면, ‘인생 하이라이트의 기록’이겠지.…

By
씽크 라운지 Why Simplicity is King

컨설팅에 관심이 있는 후배들이 자주 하는 질문을 요약해 보자면: 컨설팅과 뱅킹 중 어떤게 좋아요? 컨설팅할 때 필요한 역량이 무엇인가요? 1. 컨설팅과 뱅킹 중 어떤게 좋아요? 필자는 컨설팅 4년을 하면서 2번의 승진을 하였다. Research Associate으로 시작해서 Business Analyst, Consultant까지. 미흡하지만 윗 분들이 믿어주신 덕분에 Acting…

By
씽크 라운지 식민주의와 여행, 그리고 윤창중과 하시모토

10년 전에 와세다에 교환학생으로 있을 때 위안부 할머니들을 위한 활동을 하는 나카하라 교수님이 계셨다. 거의 할머니라고 할 수 있을정도의 노년이셨는데, 강의만큼은 열정적이셨다. 일본어로 진행된 강의였지만, 강의의 제목이 너무 매력적이라서 그 분의 강의 하나를 수강했다. ‘식민주의와 여행’…도대체 식민주의와 여행이 무슨 상관이란 말인가? 라는 궁금증을 자아내는 수업…

By
씽크 라운지 ‘Speaking’을 못하는게 아니라 ‘말하기’를 못하는 것이다

우리나라 사람 누구나 스스로의 영어가 부족함을 탓해본 경험이 있을 것이다. 나 또한 한국에서 태어나서 한국에서만 자란 토종 ‘된장’인지라 종종 나의 영어실력이 부족함을 한탄해본 적이 있다. 특히 책을 읽을 때는 그런 어려움을 덜 느끼는데, 막상 사람들 앞에서 스피킹을 해야 할 때면 더 긴장이 많이 된다. 아마도…

By
스타트업 가이드 한국의 리더들에게 부족한 리더십 덕목 – scarcity mindset

나의 이전 직장에서는 리더십의 덕목으로 scarcity mindset을 강조했다.‘scarce라는 말은 부족/결핍을 말하는 부정적인 단어인데, scarcity mindset이라니… 이건 나쁜것 아닌가?’ 라고 생각했었다. 그런데 요즘 주변의 직장인들을 보면 참으로 우리나라의 리더들에게는 scarcity mindset이 필요하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시키는대로 뭐든지 하던 예전의 한국 경제에서는 모든 것이 무제한 가능한 것 처럼…

By
씽크 라운지 너무 미워하지 마세요

오랜만에 찾아온 여유를 틈타, 봄비가 내리는 에반스톤의 한 까페에서 잔잔한 웃음이 있는 가벼운 글을 끄적여볼까 한다.박찬호 선수가 메이저리그에 진출하여 좋은 성적으로 국민 영웅으로 발돋움하고 있을 즈음, 한국어로 진행된 인터뷰에서 혀가 꼬이는 듯한 한국어 발음을 선사하여 국내 네티즌들의 뭇매를 받은 사건을 모두 기억할 것이다. 한참이 지나…

By
투자 가이드 Hedge Fund 단상 #4

제 HF 생활에 대해 혼잣말처럼 주절거렸음에도 많은 분들께서 관심을 가져주시고 격려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아마 이번 기고가 recruiting에 관한 것인지라 가장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지시는 편이 될 듯합니다. 한가지 disclaimer를 걸어야 하는 부분은, recruiting의 경우에는 다들 아시겠지만 워낙 개인적인 경험을 바탕으로 하는 것이라 ‘일반화의 오류’를 범하지…

By
씽크 라운지 뿜어야 할 때와 쌓아야 할 때

사람에게는 뿜어야 할 때와 쌓아야 할 때가 있다. 이를테면 내가 이렇게 블로그에 글을 쓰는 것은 뿜어 내는 것이고, 조용히 지내면서 책을 읽고, 생각에 잠겨 있을 때는 쌓는 것이다. 그 동안 나는 쌓는 것과 뿜는 것을 아주 리드미컬하게 해 온 것 같다. 책을 읽고 나면 감상을…

By
북 리뷰 Be the solution과 깨어있는 자본주의 (conscious capitalism)

내가 처음 ‘사회적 기업’이라는 단어를 들었을 때는 90년대 중반이었다. 그리고 솔직하게 말하자면 당시에 나는 이 말이 무슨 뜻인지 잘 몰랐다. 그리고 사회적 기업의 대표적인 사례로 시중 은행이나 대기업들이 자선단체에 기부를 하는 것을 꼽는 것을 보고 나서는 나는 이러한 사회적 기업들에 대해서 흥미를 잃었다.시중은행이 1년에 2-3번씩…

By
투자 가이드 Hedge Fund 단상 #3

Day in life 1. 출근 내가 다니는 펀드는 출근이 늦다. 아시아를 주로 커버하기 때문이다. 보통 9시에서 10시 사이에 출근을 한다. 미국 회사 답게 내가 몇 시에 출근하는지 어느 누구도 관심이 없다. 아시아를 커버하지 않고 미국 시장을 커버하는 조금 더 ‘전통적’인 HF의 경우 대략 7시에서 8시…

By
스타트업 가이드 크리슨텐슨 교수가 말하는 세 가지 혁신

며칠 전에 World Economic Forum의 한 비디오 클립을 봤다. 월마트 CEO, Cisco의 CEO, 마힌드라 & 마힌드라(인도 최대의 자동차회사, 쌍용차의 지주사이기도 하다)의 CEO, Bain & Company의 Chairman, HBS 의 크리슨텐슨 교수 등이 둘러 앉아서 리더십과 Risk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눈 내용이었는데, 매우 흥미로웠다.(World Economic Forum 동영상 목록은…

By
씽크 라운지 Conscious Capitalism, 확신범인가? 또 다른 가능성인가?

Michigan Ross를 소개하는 2번째 글을 마무리하여야 하나 최근 2라운드 어드미션 인터뷰 때문에 많은 분들이 저희 네이버 카페(cafe.naver.com/rossmba)에 질문을 올리고 재학생들이 답변을 하는 과정에서 새롭게 업데이트 된 내용을 재정리하여 추후에 더 알찬 내용을 포스팅하도록 하겠습니다. 나에게 MBA에 와서 지금까지 가장 좋은 점이 무엇이냐고 물어본다면, 아마도 한국에서…

By
1 2 3 4 5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