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루즈, 패션 큐레이션 ‘캔들’ 137억에 인수…본엔젤스 투자금 10배 회수

20

일본 게임사 크루즈(Crooz)가 패션 큐레이션 스타트업 ‘캔들(Candle)’을 137억 원에 인수했다.

본엔젤스벤처파트너스는 자사의 포트폴리오 스타트업 기업 ‘캔들’의 엑시트(Exit)로 초기 투자금(금액 비공개) 대비 10배 이상의 투자 성과를 냈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본엔젤스의 해외 투자 중 첫 번째 엑시트 사례다.

이번 성과는 일본 게임사 크루즈가 패션 중심 이커머스에 집중하는 사업 구조 재편의 일환으로 캔들을 인수합병(M&A)한 결과다. 인수 총액은 약 12억 5천만 엔(한화 약 137억 원) 규모다.

캔들은 14년 4월에 설립된 패션 큐레이션 서비스 스타트업이다. ‘패션 미디어의 온라인화’를 표방하며, 패션을 중심으로 모바일과 웹을 통한 분야별 뉴스 큐레이션 및 동영상 서비스를 선보였다.

일본 게임사 크루즈(Crooz)가 스타트업 ‘캔들(Candle)’을 137억 원에 인수했다.

단순한 콘텐츠 중개가 아니라 자체 제작하는 콘텐츠와 사용자들의 직접 참여를 유도하는 큐레이션 모델로 기존 잡지들과 차별성을 가졌다. 잡지 구독 층이 넓고, 다양한 패션 콘텐츠에 대한 관심이 높은 일본 시장에서 수익성과 잠재력을 인정받을 수 있었던 이유다.

본엔젤스파트너스는 이번 성과에 힘입어 일본과 동남아시아 시장을 중심으로 잠재력 있는 해외 스타트업 발굴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캔들의 초기 투자를 주도한 본엔젤스 김범석 일본 컨트리 매니저는 “캔들은 트렌드를 읽는 힘과 실행력이 뛰어났다”라며 “최근 일본에서 대기업과 스타트업 사이의 ‘오픈이노베이션’이 큰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좋은 선례를 남기게 돼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송인애 본엔젤스 대표는 “본엔젤스의 국내 엑시트 사례는 다수 있었지만, 이번에 해외에서도 성과를 내게 되어 고무적이다”라며 “해외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한국 스타트업들이 늘어나고 있는 만큼, 본엔젤스가 이러한 흐름에 일조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About Author

강태욱 벤처스퀘어 매니저
/ taeuk119@venturesquare.net

경영학을 전공했고, 공공기관에서 2년간 인큐베이터로 일했다. 관심 분야는 마케팅/비즈니스 모델 설계이며, '창업보육전문매니저 한 권으로 끝내기'라는 문제집을 집필하기도 했다. 벤처스퀘어에서 인터뷰, 현장취재 등을 했었으며, 현재 스타트업 발굴, 신사업 기획, 운영 등을 담당하고 있다. 가끔 머슴 역할도 한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