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스타트업의 ‘창업 생태계 상생법’

0

“공공기관의 역할은 민간이 원하는 걸 할 수 있게 부족한 부분을 메워주는 것.”

2017 스타트업 생태계 컨퍼런스는 스타트업얼라이언스가 주최하고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 네이버가 후원, 6월 22∼23일 양일간 제주테크노파크에서 열린 행사. 국내 스타트업 종사자가 한자리에 모여 생태계 발전을 논하는 자리다. 23일 첫 강연자로 나선 서울산업진흥원 주형철 대표는 “민간과 공공기관이 원하는 지원 방식에 온도차가 있다”면서 “민간이 원하는 기능을 공공기관이 지원하는 방식에 보완하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주 대표는 “창업 생태계는 민간이 주도하는 게 맞다”며 “공공기관은 네거티브 규제, 인재 양성, 공정 거래와 공정 경쟁 감시 같은 본연의 역할에 충실해야 하는데 사실 이 역할을 하면서 고민해야 할 게 많긴 하다”고 덧붙였다. 네거티브 규제에서 혁신이 발생하지만 혁신으로 인해 일자리를 잃는 사람들에 대한 대책도 필요하다는 것.

그는 또 “대기입어 아웃소싱 방식을 채택하면서 가격 후려치기 같은 폐해가 발생하는데 이번 정부는 동일 노동, 동일 임금을 고려해 가격을 책정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주 대표는 공공기관이 추가로 해야 할 역할에 대해서도 의견을 내놨다. 혁신 스타트업이 등장하려면 통신 인프라, 데이터 인프라, 교통 인프라 등 공공 인프라 서비스 개선이 필요하다는 것.

19조원에 이르는 국가R&D 활용 문제도 지적했다. 지원금 대부분은 산업 육성에 투입되지만 성과는 미비하기 때문이다. 공공 서비스에 대한 지원이 더 필요하다는 견해다. 창업 지원 측면에서도 창업 생태계에서 부족한 부분을 공공 부문이 직접 지원해야 한다는 입장. 이를 위해 서울산업진흥원은 서울창업허브를 마포구 공덕동에 지난 6월 21일 열었다.

서울창업허브는 모든 창업 기업과 민간을 연결하겠다는 목표를 두고 창업 생태계 구성원의 약점 개선을 위한 정책을 발굴하고 벤처캐피탈, 엔젤투자자 같은 현장 전문가와의 연결을 돕는다. 주 대표는 서울창업허브가 “네트워크 오픈 플랫폼 방식으로 운영될 것”이라면서 기존 같은 단발성, 이벤트성 네트워킹은 없애고 데이터를 활용해 기업 맞춤형 네트워킹과 자발적 네트워킹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창업허브는 창업에 관심이 있는 일반 시민에게도 개방된다. 모든 창업 생태계 구성원이 지원을 받을 수 있는 환경 조성에 기여를 하기 위한 것이다.

About Author

주승호 기자
/ choos3@venturesquare.net

그 누구보다 스타트업 전문가이고 싶은 스타트업 꿈나무. 캐나다 McMaster Univ에서 경영학을 전공했고, 경제지, 영자지를 거쳐 벤처스퀘어에서 4년째 스타트업을 취재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스타트업을 만났을 때 가장 설렙니다. 스타트업에게 유용한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