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 경력 장인이 만드는 보석 브랜드

0

세계적인 명품 브랜드 까르띠에, 샤넬, 구찌가 가진 공통점은 무엇일까. 바로 가족 기업으로 탄생한 브랜드라는 점이다. 대를 이어가며 축적된 지식과 기술은 이들을 위대한 기업의 위치에 올려놓았다.

국내에도 30년 이상의 경력을 바탕으로 세계적인 주얼리 브랜드를 꿈꾸는 가족 기업이 있다. 다진주얼리는 보석 장인 김용호 대표와 김연호 팀장 두 형제가 2014년 설립한 주얼리 생산 기업이다. 현재는 두 형제가 주축이 되어 운영되고 있지만 주얼리 학과에서 공부하고 있는 김 팀장의 자녀가 향후 합류해 대를 이을 계획이다.

두 형제는 보석의 도시라고 불리는 익산에서 보석 공장을 운영하며 국내 보석 시장의 흥망성쇠를 지켜봤다. 세계적으로도 유명했던 국내 보석 시장이 인건비가 싼 중국으로 넘어가면서 예전의 활기는 찾아보기 힘들다고 한다. 두 형제가 다진주얼리를 설립해 세계적인 브랜드를 만들고자 하는 이유 역시 보석 시장의 침체와도 무관하지 않다. 보석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불러일으키는 기업이 되겠다는 포부다.

김연호 팀장

“형이 먼저 이쪽에서 일을 시작했어요. 사실 저는 형이 억지로 시켜서 시작하게 됐는데 지금은 이 일이 천직이라고 생각해요. 보석 가공도 하나의 학문이라고 생각하면서 즐겁게 일하고 있습니다”

다진주얼리가 특별한 이유는 30년 이상 축적된 노하우와 기술을 가진 장인이 운영하고 있기 때문만은 아니다. 이를 바탕으로 끊임없이 기술 개발에 매진하며 보석 가공의 새로운 장을 열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다진주얼리는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새로운 방식으로 주얼리를 만드는 기술을 탄생시켰다.

학자들은 불가능한 기술이라고 했지만 오랜 기간 보석 가공을 해오면서 느꼈던 불편함을 해결하고자 했던 김 팀장은 기술 개발을 포기하지 않았다. 10여년 간 반복실험을 통해 얻어낸 결실이다.  김 팀장은 “모두 안된다고 했지만 혼자 책을 찾아보고 교수도 만나고 연구하고 또 연구했다”며” 이 기술은 재료공학, 열역학 등 5가지 학문이 결합해 탄생했기 때문에 보석 공학이라고 불려도 될 정도다” 라고 덧붙였다.

화산 폭발 원리를 이용한 이 기술은 수정, 큐빅광물을 활용해 다양한 색상과 형상을 지닌 디자인 제품을 쉽게 생산할 수 있는 특수 공법이다.

국내외에서 판매되는 패션 주얼리 제품은 수작업의 한계로 정형화된 커팅 방식을 고수해야 했고 이로 인해 유사한 디자인들이 범람했다. 또 한정된 생산량에 따른 높은 가격으로 경쟁력을 갖지 못했다. 다진주얼리가 개발한 기술을 통하면 합리적인 가격은 물론 다양한 형태의 디자인 개발이 가능해진다.

“보석을 깎아내는건 무조건 수작업을 해야 했어요. 크기에 맞게 숙련된 사람들이 갈아서 만들었죠. 이렇다 보니 하루에 생산량이 적을 수밖에 없습니다. 이건 외국도 마찬가지고 모두 수작업을 하고있었는데 저희 기술을 통하면 이제 숙련된 세공사가 없어도 되고 만드는 시간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게 됩니다”

기술 개발 과정에서 협력 기관인 서강대 창업지원단에서 기술고문등을 지원 받았다. 서강대는 새로운 기술을 통해 세계적인 브랜드를 만들고자하는 다진주얼리의 가능성을 믿고 전방위로 지원했다.

다진주얼리는 새로운 공법을 이용한 브랜드 출시를 앞두고 있다.다진주얼리가 런칭할 브랜드 이름은 브리진(Brijin). 결국 보석은 브랜드 사업이라는 것이 김팀장의 생각이다. 브리진은 백화점 입점을 이미 확정지었고, 연말 정식 출시할 예정이다. 코트라를 통해 해외 바이어를 소개받아 해외 진출도 계획하고 있다.

“우리나라 세공들을 손재주가 정말 좋아요. 세계적으로 알아주죠. 기능 올림픽에 나가면 거의 수상해요. 그런데 유명한 브랜드는 없어요. 국내 보석업계 종사자들 디자인은 하지만 원천기술을 개발하려는 생각은 하지 않아요. 브랜드도 나올 수 없겠죠. 세계적인 브랜들을 만드는 것이 저희 목표입니다. 보석업계의 마지막 숙원을 푼다는 생각으로 브리진을 최고의 브랜드로 만들겠습니다”

About Author

주승호 기자
/ choos3@venturesquare.net

그 누구보다 스타트업 전문가이고 싶은 스타트업 꿈나무. 캐나다 McMaster Univ에서 경영학을 전공했고, 경제지, 영자지를 거쳐 벤처스퀘어에서 3년째 스타트업을 취재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스타트업을 만났을 때 가장 설렙니다. 스타트업에게 유용한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