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 불법 복제 파수꾼 ‘락툰’

0
“웹툰산업이 불법, 웹툰 사이트로 인해 침몰하고 있습니다” 지난 5월 불법 웹툰공유 사이트를 운영하던 밤토끼가 검거되자 외모지상주의 박태준 작가가 자신의 SNS에 남긴 글의 일부다. 불법 웹툰 복제사이트로 국내 홈페이지 트래픽 순위 13위를 차지한 밤토끼는 광고로 막대한 수익을 거둬들였다. 당시 국내 최대 웹툰 플랫폼 네이버 웹툰은 1년간 약 300만명의 이용자를 잃었다. 밤토끼 검거로 한 숨을 돌린 것도 잠시, 제 2의 밤토끼가 활동하며 다시 웹툰 생태계를 흔들고 있다. 웹툰 선진국으로 꼽히지만 잊을만하면 터져나오는 불법 공유 사이트 때문에 수익은 물론 창작자 의지까지 위협받고 있다.
이준영 리마 대표는 “일각에서는 불법 웹툰 사이트가 여타 웹툰 플랫폼인 줄 알고 사용하는 경우도 있다. 불법 웹툰 사이트가 공공연하게 자리잡고 있다. 결국 값을 지불하고 웹툰을 보는 것이 아니라 웹툰은 무료라는 인식이 자리잡게 되는 것”이라고 심각성을 짚었다. 근절되지 않고 반복되는 문제에 이 대표가 제시한 해결책은 락툰이다. 락툰은 이용자가 보고 있는 웹툰에 복제한 사람의 정보가 각인되는 기술이다. 이 대표는 “다운로드를 받거나 캡쳐를 시도할 경우 사람 눈에는 보이지 않지만 기계로는 확인할 수 있는 표식이 웹툰이 찍힌다고 보면 된다”고 소개했다. 락툰 기술이 적용된 웹툰을 불법 복제한 경우 불법 복제자의 이름이 해당 콘텐츠에 덕지덕지 붙게 된다. 누가 언제 어떻게 불법으로 복제했는지가 만천하에 드러나는 셈이다.
락툰 기술은 불법 복제, 배포에 대한 시도를 애초에 꺾겠다는 의지를 담고 있다. 이 대표는 “불법 복제를 했을 때 내 정보가 박혀있다고 생각하면 쉽게 할 만한 사람이 누가 있겠나. 눈에 보이지 않지만 웹툰 안에 자신에 대한 정보가 담겨있다고 하면 두려움을 느낄 수밖에 없다”며 설사 유출된다 하더라도 실제 유포자를 추적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솔루션을 적용해도 웹툰을 보는데 속도 관련 이슈는 없다. 한국 공인인증 기관 검사 결과에 따르면 락툰 서비스를 적용해도 기존 서버량의 0.13%가 부과되는 걸로 나타났다.
기존에 웹툰을 보호하는 방법은 없었을까. 이 대표는 “있어도 한 장 한 장에 일일이 보안 코드를 심기엔 현실적으로 어려웠다”고 답했다. 이용자가 다운로드를 하면 코드를 심는 방식으로 방어할 수 있었지만 캡처를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여기에 보이지 않는 표시를 심은 건 이 대표의 아이디어다. 예컨대 흰 배경에 흰색으로 글자를 적어놓는 식으로 표시해두는 것이다. 락툰을 통해 방어막을 만들어두긴 했지만 이 대표는 “완벽한 보안은 없다”곳 선을 긋는다. 방어하는 사람이 있으면 뚫기 위해 달려드는 이도 있기 마련이다. 결국 가위바위보처럼 상대방이 구사하는 전략에 따라 방어하는 것이 최선이다. 다만 방어막을 뚫기위해 다양한 방법을 시도하는 쪽이 더 큰 비용을 지불해야하는 만큼 락툰의 방어막은 상대적으로 진입장벽이 높다는 설명이다.
“웹툰 선진국으로 불리는 한국에서 해마다 펜을 꺾는 작가가 나타난다” 성인 만화는 국내 엡툰 플랫폼의 캐시카우 중 하나였다. 인기 웹툰과 더불어 불법 복제가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는 것도 바로 성인 만화다. 이 대표는 “사정이 이렇다보니 해마다 플랫폼 내 성인 만화 비중이 줄어들고, 실제로 펜을 꺾는 작가가 생겨난다”고 말했다. 성인 만화 자체가 작가의 수익원으로 작품 생활을 지탱할 수 있는 동력이었지만 불법 복제로 이마저도 불가능하다는 것. 이 대표는 “일반적인 웹툰 작가의 수익은 한 해 천 만원 수준이다. 이 마저도 혼자 얻는 것이 아니라 스토리작가를 비롯한 팀과 배분한다. 열악한 웹툰 환경에서 작가들의 방어선이 무너지면서 창작의지도 꺾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창작활동에 대한 정당한 보상이 이뤄져야 지속적인 활동이 가능해지고 웹툰 생태계 성장도 이뤄질 것이라는 설명이다.
락툰은 웹툰 뿐 아니라 실시간 방송에도 적용될 수 있다. 이 대표는 “현재 식별 정보를 삽입한 후 동영상에 녹아들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락툰과 마찬가지로 사람이 보고 있지만 볼 수 없는 방식으로 복제자의 정보가 삽입되는 방식이다. 동영상 기술은 내년 봄 상용화를 목표로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 대표는 “나아가 불법복제 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 활용가능하다”며 “VR 콘텐츠처럼 불법 복제 가능성이 있는 콘텐츠에 적용해볼 것”이라고 전했다.
‘좋은 콘텐츠를 많은 사람들과 만들겠다’ 리마의 모토다. 리마의 역할은 이를 위해 필요한 기술적인 기반을 만드는 일이다. 이 대표는 “우리는 콘텐츠를 만드는 사람을 위한 환경을 만들어주고 이 안에서 작가들이 정당한 수익을 얻고 좋은 작품을 만들면 결국 더 많은 사람들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한다. 현재 개발중인 스토리 PPL도 더 많은 이들과 콘텐츠를 나누고자 하는 시도다. 스토리 PPL은 머신러닝 기술을 통해 웹툰 내용안에 간접광고(PPL)을 삽입하는 기술이다. 스타파워에 기대 주먹구구식으로 광고를 유치하기보다 제작 과정에서 데이터에 기반해 광고를 유치할 수 있는 장치다. 현재 스토리 PPL은 중국쪽에서 사업 확장을 염두에 두고 있다.
리마는 페루의 수도로 알려져있지만 세계에서 가장 큰 산림 아마존으로 가는 경유지기도 하다. 리마 또한 세계에서 가장 큰 콘텐츠 마켓, 아마존으로 가는 경유지를 지향한다. 이 대표는 “한국에서 리마를 거쳐 아마존 산림으로 들어가듯, 리마 또한 세계 시장으로 가는 발판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리마는 락툰을 통해 세계 시장으로 가는 발걸음을 뗐다. 락툰은 12월 스푼코믹스와 정식 계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으로 서비스 상용화에 나선다. 내년에는 웹툰 플랫폼에 락툰 적용을 확대하고 시장 안착에 나설 계획이다.

About Author

이예화 기자
/ lee99@venturesquare.net

스타트업들과 함께 걷고, 뛰고, 부비며 이 세상에 필요한 다양한 가치를 만들어 나가고 싶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