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음식 배달 서비스 ‘푸드플라이’, 스톤브릿지캐피탈에서 7억원 투자 유치

0

프리미엄 음식 배달 서비스 푸드플라이 (대표 임은선)는 스톤브릿지캐피탈 (공동대표 김지훈, 김일환)으로부터 7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20일 밝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푸드플라이 (www.foodfly.co.kr)는 강남 지역에서 오랫동안 퓨전 한식 레스토랑을 경영하던 서재완 대표가 창업한 회사로 배달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고 있는 유명 음식점들에게 배달 대행 및 인터넷 사이트를 통한 주문 대행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티켓몬스터 공동창업자인 신성윤 이사가 엔젤투자를 하기도 한 푸드플라이는, 금번 투자와 함께 회사의 성장을 가속화하기 위해 딜로이트컨설팅에서 전략컨설턴트로 일하던 임은선씨와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해외영업을 담당하던 고혜경씨를 각각 CEO와 COO로 영입하여 새로운 경영진을 구성하였다.

임은선 푸드플라이 대표는 “푸드플라이는 40조원에 달하는 배달을 하지 않는/못하는 음식점 시장을 대상으로 배달 대행 서비스 및 인터넷과 모바일을 통한 주문 대행 서비스를 제공하여, 수많은 음식점 사장님 분들과 동반 성장하는 플랫폼 사업자로 성장하는 것이 목표”라며 “이번 투자를 통해 현재 사이트를 업그레이드하고 배달 서비스 역량을 한층 키워 더욱 다양한 지역에서 많은 사용자들이 푸드플라이의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스톤브릿지 김일환 공동대표는 “배달 시장은 한국이 전세계 벤치마크가 될 수 있는 몇 안되는 영역”이라며, “확실한 추가 매출 기회를 음식점주들에게는 제공하고, 중국음식 등에 편중된 배달음식 문화에 선택의 다양성을 사용자들에게 제공하는 푸드플라이는 지역 기반 비즈니스 시장에서 고속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푸드플라이는 현재 강남구 10여개 동에서만 제한적인 베타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작년 8월 오픈 이후 폭발적인 거래액 성장세를 보여왔으며, CJ푸드빌, LG아워홈 등의 대기업 계열 음식 프랜차이즈 업체들이 50여곳 넘게 입점하고 있다. 조만간 웹사이트 사용성 개편과 지역 확장 등을 통해 본격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About Author

벤처스퀘어
/ editor@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 편집팀에서 배포하는 콘텐츠입니다. 벤처스퀘어는 1인 창조기업, 청년기업, 벤처 기업 등을 대상으로 대기업/중소기업/벤처기업/연구기관 등에서 선보이는 기술, 제품, 트렌드, 컨설팅 등의 다양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아울러 디지털 시대에 어울리는 라이프 스타일에 대한 콘텐츠도 만나 보실 수 있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