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vestment in Startups Continues for K Cube Ventures

사용자 삽입 이미지

K Cube Ventures, founded by Chairman Beom-soo Kim and CEO Jimmy Rim, announced the investment of 100 million won to company Bitave Lab on August 22.

Startup Bitave Lab is currently working on the beta version of its “Socialklass” service, which finds online influencers by analyzing social network service data. CEO Mingook Kim decided to found the company while studying an MBA at The Wharton School and is joined by CTO Hyeon-taek Yong, a developer who oversaw the development of Korea’s largest chatting service “SayClub” and also came third in an international hacking competition.

Rim talked about the motivations for investing in the company, “If you are able to find influencers on the constantly growing social media networks, there can be a lot of connections for business. Since Bitave Lab has good skills and talent, we believe that they can create a platform that will help both users and advertisers.”

CEO Mingook Kim explained, “Seeing explosive growth in the spread of information via social media services, we are confident that we can create a meaningful marketing platform if we are able to connect advertisers with strong online influencers on social networks.”

Meanwhile, K Cube Ventures has been shaking up the rest of the startup community, having invested in eight startups in a period of just a few months including Frograms, Vingle, Amverss, Green Monster, WishLink and Kids Note.

[#M_ Click here to read the original article in Korean. | Hide | 김범수 의장과 임지훈 대표가 설립한 케이큐브벤처스는 주식회사 비테이브랩(대표 김민국)에 3억원을 투자하게 됐다고 22일 밝혔다.

비테이브랩 (Bitave Lab)은 SNS 데이터를 분석하여 온라인 영향력자(Online Influencer)를 찾아주는 ‘소셜클래스’의 베타 서비스를 운영 중인 스타트업으로, 와튼(Wharton) MBA 재학 중에 창업을 결심한 김민국 대표와 국내 최대 채팅 서비스였던 네오위즈 세이클럽 개발을 담당하였던 용현택 CTO를 중심으로 세계 해킹 대회 3위 입상 등을 달성한 포항공대 출신의 천재 개발진으로 구성되었다.

임지훈 케이큐브벤처스 대표는 투자 배경에 대해 “지속 성장하는 소셜미디어에서 영향력 있는 사람들을 찾고 관계를 맺을 수 있다면 연계할 수 있는 사업은 많다”며 “좋은 기술력과 실행력을 갖춘 비테이브랩이라면 유저에게도 광고주에게도 상호 도움이 되는 플랫폼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고 전했다.

김민국 비테이브랩 대표는 “SNS를 통한 정보의 폭발적인 확산을 보며 좋은 콘텐츠를 가진 광고주와 SNS 영향력이 높은 유저들을 연결해 준다면 유의미한 입소문 마케팅 플랫폼을 만들어 갈 수 있겠다는 확신을 가졌다.” 고 말했다.

한편 케이큐브벤처스는 약 두 달여 만에 프로그램스, 위시링크, 엠버스, 그린몬스터, 빙글, 키즈노트, 핀콘에 이어 이번 비테이브랩 투자까지 총 8개 스타트업 기업 육성에 나서며 풀뿌리 벤처양성에 속도를 내고 있다.  _M#]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