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표율을 높히는 방법 ‘너 내일 투표할거야?’

0

5년에 한 번 돌아오는 축제

나라의 중요한 일을 결정하고 우리의 삶에 영향을 미치는 결정을 하는 사람을 뽑는 기회가 돌아왔습니다.
아직까지는 5년에 한 번입니다. 이번에 선택하지 못하면 몇 년을 기다린 후에야 다시 한 번 선택의 기회가 생깁니다. 투표할 권리를 가지고 있는 사람에게는 누구에게나 공평하게 한 표씩이 주어집니다. 이렇게 중요한 결정을 하는 날에 사람들의 참여가 점점 줄어들고 있다는 걱정 섞인 이야기들이 들립니다. 정치권에서는 한동안 투표율을 높일 수 있는 방법에 대해서 오고가는 이야기들이 있었습니다. 결과적으로 바뀐 것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이제는 시민들이 직접 참여해서 그 고민을 해야 할 차례입니다.

투표율을 높이기 위해서 가장 먼저 해야할 일은 다른 말이 필요없이 자기 자신부터 투표를 하러 나서는 일일 것입니다.  많은 분들이 참여할 것이라 생각하고 이제는 다른 분들이 이 축제에 더 많이 참여할 수 있는 방법들을 생각해 봅시다.

지난 2010년 6.2 지방선거에서 새롭게 위력을 발휘한 미디어는 트위터였습니다.  정치인은 물론 적지 않은 유명인들이 트위터를 이용했으며, 연예인이나 유명인들은 투표를 독려하는 바람을 일으키는 데 성공했습니다. 결과적으로 트위터는 선거 무관심층인 20~30대를 오후에 집중적으로 투표소로 이끌어 역대 지방선거 중 두 번째로 높은 투표 참여율을 기록하는 데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스마트폰의 보급과 함께 투표 인증 사진의 열기도 새로운 참여 방법 중 하나였습니다.  이 과정에서 선거법을 위반할 수 있는 여지에 대해서도 논란이 있었습니다. 올해도 투표 인증샷은 가장 많은 사람들이 가장 쉽게 참여할 수 있는 캠페인이 될 것 같습니다. 창의적인 투표 인증샷들을 기대해 봅니다. 다만 기표소 안에서 투표용지를 찍는것은 안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투표사실을 페이스북에 알리는 ‘I voted (투표했어요)’ 캠페인

친구 따라 강남 아니라 투표소도 갑니다.

친구따라 강남에 간다는 이야기는 우리가 잘 알고 있습니다. 만일 친구 따라서 투표장에도 갈 수 있다면 어떨까요? 여기서 잠깐,  친구따라 강남에 간다는 말에 강남은 우리가 쉽게 생각할 수 있는 한강 아래의 강남을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랍니다. 중국의 양자강 아래 남쪽을 뜻한다고 하네요.

소셜네트워크라는 도구가 사람과 사람들을 연결해주는 역할도 하지만 사람과 사람들 사이에 영향력 미칠 수 있도 있습니다. 이것을 잘 활용한다면 더 많은 사람들이 축제에 참여할 수 있을것 같습니다.

<네이처>지 9월호에 실린 이 연구(A 61-million-person experiment in social influence and political mobilization)에 따르면 온라인에서 구체적인 대상 없이 ‘투표하세요’라고 말하는 것보다는 온라인이나 오프라인에 친구들, 그것도 나와 강한 연결을 가지는 이들에게 자신은 이미 투표했다고 알리는 것이 투표율 높이는 데 더 효과적이다.’ 라는 것입니다.  이 논문은 2010년 미국 선거에 온라인에 접속한 18세 이상의 페이스북 사용자 중 6,100만 명을 대상으로 한 실험 결과라고 합니다. 아마도 주변에 있는 사람에게 감기를 옮길 가능성이 쉬운 독감처럼 투표를 하는 경향에도 감영성이 있다는 내용입니다. 소셜 네트워크를 통해서 내가 아는 사람과  6단계 넘어 있는 사람까지 연결이 되어 있고 3단계까지 사람에게는 영향력을 미칠 수 있기에 가능한 일인 것 같습니다. 그렇다면 안보이는 그 힘을 활용하지 않을 이유가 없겠죠?

투표도 하고 친구에게 투표한 사실을 알리는 노력까지 했다면 거기에 조금 더 미리 해야 할 행동들도 있습니다.

젊은 사람들 투표 안한다는 이야기는 이제 그만

젋은 층이 정치에 무관심해서 투표율이 낮다는 이야기를 많이 합니다. 하지만 지난 4월 총선에서 2030세대의 투표율은 높았습니다. 중앙선관위 자료에 따르면 20대 투표율은 2년 전 6·2지방선거 때 34.1%에서 42.1%로, 30대는 41.4%에서 45.5%로 각각 올라갔습니다. 보통 우리가 투표율이 높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노년층은 같은 기간에 50대 투표율은 68.2%에서 62.4%로, 60대 이상도 70.9%에서 68.6%로 다소 떨어졌습니다.

젊은 층이 정치에 무관심하다는 이야기가 더 투표율을 낮게 만듭니다. 예를 들어 투표율이 좋지 않다는 보도는 시민들의 투표율을 오히려 낮춘다고 합니다. 그보다는 투표를 하자고 이야기하면서 투표의 긍정적인 측면을 부각시킬 때 투표율을 높일 수 있습니다.

선거관심도와 투표 참여 여부를 기준으로 네티즌 유형분석을 시도한 연구(김용철. 윤성이, 2004)에 의하면, 20대 집단은 비록 투표율은 상대적으로 낮으나 선거관심도는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고 합니다. 비록 정치참여를 행동으로 옮기는 20대 유권자의 비율은 낮으나, 이들의 선거에 대한 관심은 상당히 높다는 것을 의미하므로 낮은 투표율만으로 20대를 정치적 무관심층으로 분류하는 것은 문제입니다. 직간접적 영향을 모두 고려한다면 인터넷은 분명히 투표 참여에 긍정적 영향을 미친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jyp 팬들의 투표 인증사진 모음

자 내가 먼저 투표에 참여하고, 다른 사람이 투표하지 않았다고 불평하지 않고, 내가 투표한 사실을 친구들에게 알리는 것까지는 말씀드렸습니다. 여기에 조금 더 노력을 해볼까요?

‘옆구리 쿡 찌르기’로 투표율을 올린다고?

우리가 투표율을 높일 수 있는 또 하나의 방법은 바로 ‘옆구리 쿡 찌르기’입니다.  투표율을 높이기 위해서 옆구리를 쿡 찌르라니 무슨 소리인가 할 것 같은데요, 이 역시도 사회과학자들이 실험을 통해서 알아낸 사실 중에 하나입니다. 넛지(nudge)라고 하는데  행동경제학을 근간으로 한다고 합니다.

단지  ‘내일 투표할 거냐?’고 묻는 것만으로도 실제 투표율을 높일 수 있다는 것입니다. 선거일 바로 전날에 투표할 의향이 있는지 물었을 경우, 투표율을 무려 25%나 끌어 올릴 수 있었다고 합니다. 여기에 조금 귀찮겠지만 언제, 어디서 투표할 것인지를 묻는다면 투표율을 조금 더 끌어올릴 수 있다고 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2 투표대잔치 http://voteaward.com

자 이제 투표율을 높일 수 있는 방법을 정리합니다.

첫 번째, 투표율이 낮을 것이다라는 부정적인 이야기는 하지 않는다. 특히 젊은층에게!

두 번째, 투표하기 전날 투표를 하지 않을 것 같은 지인에게 내일 투표를 할 것인지 묻는다. 이때 소셜네트워크를 통해서 묻는다면 다른 사람에게 미칠 수 있는 영향도 더 커질 것이다. 투표 장소와 시간에 대해서 추가적으로 묻는다면 친구 따라 투표소 갈 확률은 더 높아진다.

세 번째, 투표 당일 내가 투표한 사실을 지인들에게 소셜네트워크를 통해서 알린다.

자 이제, 우리들만의 축제를 여럿이 함께  즐길 준비 단단히 하셨습니까? 

About Author

/ seokwon@gmail.com

CO-UP(www.co-up.com)은 대한민국 최초의 Coworking space로 개인과 작은 기업들이 열려있는 형태로 공간을 공유하면서 자유롭게 대화하며 함께 일하는 공간입니다. 경험과 지식을 공유하기 위해 CO-UP도 대학이라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공유경제 프로젝트 지원을 위해서 CO-UP/Share 엑셀레이터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네트워크 파트너: Sopoong : www.sopoong.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