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LG 유플러스, U컨버전스 서비스 추진한다

0

LG유플러스(www.lguplus.co.kr)와 마이크로소프트(www.microsoft.com)가 모바일 오피스를 활성화하기 위해, 클라우드 기반 사스(SaaS)와 n스크린 서비스를 앞세워 중소기업 솔루션 시장에 진출한다.
이를 위해 LG유플러스 이상철 부회장과 마이크로소프트 스티브 발머 CEO가 마이크로소프트 본사에서 전략적 제휴를 체결했다.

이번 전략적 제휴를 통해 LG유플러스와 마이크로소프트는 중소기업 특성에 맞는 토털 솔루션을 제공하고, 중소기업 IT 경쟁력
강화를 위해 클라우드 기반의 SaaS(Software as a Service) 서비스 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스마트워크플레이스(Smart Workplace)를 구현하기 위해 마이크로소프트와 함께 중소기업 전용 SaaS
플랫폼을 개발 및 제공하고, 유/무선 환경으로 동일한 업무를 연속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모바일 클라우드 환경도 제공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LG유플러스가 마이크로소프트와 서비스할 클라우드 기반의 SaaS는 기업이 CRM, 이메일, ERP, HR 등 별도의
경영지원 소프트웨어를 구매하지 않더라도 인터넷에 쉽게 접속해서 필요할 때마다 저렴한 이용료를 지불하고 소프트웨어를 빌려 쓸 수
있는 서비스다.

현재 SaaS 시장은 연평균 30% 이상의 고속 성장을 지속하고 있으며, SaaS는 웹 접근성과 확장성이 뛰어나고 다양한
브라우저에서도 동일한 서비스가 제공된다는 특징을 지닌다. 아울러 별도의 IT 시스템 구축비용 없이 편리하게 실시간 업무환경을
이용, 비용절감과 업무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제휴에 따라 LG유플러스와 마이크로소프트는 중소기업 대상의 SaaS 표준 플랫폼을 공동 개발, 산업별 SaaS 기반 비즈니스
모델 발굴 및 확산, 윈도우 폰 기반의 모바일 오피스 활성화, SaaS 플랫폼 및 비즈니스 모델의 해외수출을 위해 공동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마이크로소프트의 플랫폼(SDP : Service Delivery Platform)을 중소기업에 적합한 구조로 개발,
표준화하고 메일, CRM, 그룹웨어는 물론 건설, 의료, 보험, 프랜차이즈 등 10여 개의 업종별 전문 솔루션간 연동을 통해
중소기업에 맞춘 특화된 서비스를 제공키로 했다.

중소기업과의 상생을 위해서는 인프라, 소프트웨어 라이선스, 교육, 상용화를 지원하는 SaaS 인큐베이션
센터(Incubation Center)를 9월부터 운영, SaaS 관련 전문 솔루션업체를 양사가 공동 발굴할 예정이다. 아울러
매년 5만 여개의 창업/소기업 신생 업체에는 SaaS 서비스 및 솔루션의 Light버전을 제공하고 IT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안정화 단계까지 무상 지원하기로 했다.

한편 LG유플러스와 마이크로소프트는 모바일 전문 솔루션 업체 발굴과 PC로 보던 업무를 스마트폰으로도 이용이 가능하도록
모바일 오피스 시장을 활성화시킬 계획이다. 특히 SaaS 플랫폼 및 비즈니스 모델에 대해선 인도, 동남아, 중국 등 해외진출을
공동으로 전개해 나가기로 했다.

LG유플러스 이상철 부회장은 “중소기업의 경우 업무효율성 제고를 위해 SaaS 서비스 도입을 서두르고 있어 시장성은
무궁무진하다”며 “탈통신 사업영역 확대를 위해 국내외 IT기업과 제휴, 업무와 연관된 직원들이 하나의 네트워크가 되어서 어느
곳이든 상호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한 Smart Workplace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마이크로소프트 스티브 발머 CEO는 “LG유플러스와의 협력을 통해 사용자들에게 편리하면서도 융통성이 탁월한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된 점을 무척 기쁘게 생각한다”며 “마이크로소프트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한국 기업들의 생산성 향상과
경쟁력 강화에 도움을 줄 수 있기를 기대하며, 더불어 소비자에게는 PC, TV, 휴대폰을 아우르는 통합 서비스를 전달하는 데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말했다.

스티브 발머 CEO는 또한, “클라우드 서비스는 LG유플러스와 같은 파트너사에게 놀라운 기회로 다가올 것”이라며 “클라우드
서비스 이용자들은 그들이 원하는 사람들과 장소, 또는 사물에 현재보다 훨씬 자연스럽고 끊김 없이 연결될 것임을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LG유플러스와 마이크로소프트는 SaaS 서비스 공동 사업에 이어 개방형 미디어 플랫폼을 구축, n스크린 기반의 미디어
서비스는 물론 모바일 오피스 솔루션을 위한 윈도우 폰 6.5, 윈도우 폰 7 공동개발 등 Converged Home,
Social Mobility 분야에서도 협력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About Author

벤처스퀘어
/ editor@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 편집팀에서 배포하는 콘텐츠입니다. 벤처스퀘어는 1인 창조기업, 청년기업, 벤처 기업 등을 대상으로 대기업/중소기업/벤처기업/연구기관 등에서 선보이는 기술, 제품, 트렌드, 컨설팅 등의 다양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아울러 디지털 시대에 어울리는 라이프 스타일에 대한 콘텐츠도 만나 보실 수 있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