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홈 공개 현장 취재 : 결국 페북폰으로 가는 길

0
페이스북 홈을 설명하고 있는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홈을 설명하고 있는 마크 저커버그

오늘 ‘페이스북 폰(Facebook Phone)’ 발표 현장에 왔습니다. 올해 세번째인데 가장 큰 규모의 프레스 컨퍼런스. 그동안 해커웨이 15번 문으로 들어갔는데 오늘은 18번. 분위기가 심상찮아서 봤더니 큰 무대를 만들어 놨습니다. 자리에 앉으려는데 퀄컴의 폴 제이콥스 CEO가 와 있어서 인사했죠. ㅎ
오늘 발표 현장에서 느낀 저의 느낌을 바로 적어봅니다(다른 외신 기사는 보지 않았음)

1. 주요 내용

-페이스북 홈 공개 :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을 사실상의 ‘페이스북폰’으로 만들어 주는 소프트웨어(모바일 미들웨어라고 부를 수 있지 않을까).

-커버 피드(Cover Feed) : 페북 홈의 첫 화면. 뉴스피드에 올라오는 친구들이 올린 사진과 글이 폰 첫 화면에 크게 보여짐. 즉, 스마트폰을 켜는 동시에 친구들의 게시물과 사진들이 연속해서 화면 가득히 펼쳐짐. 신속한 알림 기능과 즐겨찾는 앱을 바로 실행할 수 있는 것도 장점. 광고는 안나옴. “첫 화면에 광고는 안올라오냐?”라고 물으니 저커버그는 “옙”이라고 대답.

-챗 해드(Chat Head) : 페북 메신저에서 친구들과 대화한 내용들이 페북 홈 화면에 얼굴과 함께 보여짐. 페북 메신저가 중요한 커뮤니케이션 수단이 되면서 이를 전면에 내세운 것으로 해석됨. 사실상의 SMS 킬러.

-HTC 퍼스트폰 : 오늘 피터 초우가 무대에 올라와서 직접 설명. 페이스북홈이 미리 탑재 된 ‘페이스북폰’. AT&T에서 99.99달러에 판매.

-페이스북 홈 프로그램 : 페북 홈을 사전 탑재해서 이익을 공유하기 위한 B2B 프로그램.

-페북 홈이 작동되는 폰 : 삼성 갤럭시S3, 갤4, 갤노트2, HTC원X, 원X플러스, 퍼스트 등 6개

-일단 미국에서 12일부터 다운로드받을 수 있음. 점차 사용 국가를 늘려갈 예정.

2. 직접 써보니

-Not bad. 페북 홈 자체로만 보면 잘 만들었다. 사실상 페북폰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하지만 내가 사용할까에 대해선 의심. 나의 페북 친구들 사진을 초기 화면에서 보고 싶을까? 페북을 많이 사용하긴 하지만 앱을 눌러서 써도 충분할 것 같다. 페이스북을 중심에 둔 ‘나만의 폰’이 아닌 그냥 내 폰을 만들고 싶다는게 생각.

-일단 한번 써보고 다시 돌아가지 않을까 하는게 첫 느낌. 안드로이드 런처도 한번 내려받았다가 너무 많이 바꿔놔서 지웠던 경험이 있다.

3. 주요 쟁점 및 의미

-페이스북폰인가? 그렇다. 하지만 페북만 사용할 수 있는 ‘페북폰’은 아니다. 페북홈을 다운로드 받아서 안드로이드 초기 화면을 바꿔서 페북 사용을 용이하게 하는 사실상의 ‘런처(Launcher)’다.

-왜 만들었나? 페이스북의 포지션이 애매하다. OS 사업자도 아니고 제조사도 아니다. 어떻게 보면 ‘앱 회사’다. 하지만 10억명이 넘게 사용하는 플랫폼 사업자. 모바일에서 다른 앱보다 페북 앱을 3배 이상 많이 쓴다. 페북으로서는 자신들 중심의 앱을 만들어서 콘트롤 해야겠다는 생각에 이르게 된다. 모바일 베스트로 가는 페이스북의 길 중 하나.

-iOS는 안되나? 안된다. 저커버그는 “애플과 협업 중이다”라고 했지만 애플이 자신들의 초기 화면에 페북을 넣을 수 있도록 하는 일을 결코 하지 않을 것이다.

-결국 페이스북 OS 만들까? 그렇다. 저커버그는 “아니다”라고 했지만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 저커버그는 “페이스북 넥스트 모바일의 첫 단계다”라고 설명했다. 페북 홈이 첫 단계라는 뜻이다. 페북 홈이 잘 구동될 것이라고 생각하지는 않은 것 같다. 이렇게 빠르게 공개한 것 자체가 갈 길이 멀다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이다. 결국은 ‘소셜 OS’로 갈 수밖에 없을 것이다.

-페이스북 전용폰 만들까?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 페북 OS가 나오면 페북 전용폰으로 갈 수밖에 없을 것이다. 더구나 구글은 삼성같이 안드로이드를 지우려하거나 페북홈과 같이 자신들의 로고를 지우는 것을 보고 “이게 아닌데..”할 것이다. 구글이 자신들의 정책을 강하게 유지할 수록 삼성이나 페북 등은 ‘탈구글’ 할 수밖에 없고 이는 결국 ‘독자 행보’로 가는 명분이 된다.

-구글과 경쟁하게 될까? 페북은 “아니다”라고 했지만 시장이 그렇게 만들고 있다. 이제 페북은 자신들의 의지대로만 행동하고 해석되는 그런 회사는 아니다.

4. 현장 스케치

-기자들이 처음엔 흥분 많이 했는데 발표 끝나고 나서는 약간 실망하는 눈치. 기대가 컸던 모양.

-폴 제이콥스는 왜 왔을까? 단상에 올라갈줄 알았는데 객석에 앉아 있었다.

-점차 이런 Tech 이벤트를 잘해야 한다는 생각이 든다. 이제 정형화 되고 있는 추세다.

-페이스북 홈 프로그램 사이트 https://www.facebook.com/home/partners

 

글: 손재권
출처: http://jackay21c.blogspot.kr/2013/04/blog-post_4.html

About Author

/ jackay21c@gmail.com

손재권 스탠포드 아태연구소 방문연구원(매일경제 기자) 이메일 : jackay21c@gmail.com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