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인사이트]한상기의 스타트업 포커스(2) ‘마이피트니스팔’

0

이 글은 전자신문에 게재되었던 칼럼입니다.

내가 특정 스타트업을 주목하는 기준 중 하나는 누가 투자했는가 하는 점이다. 그 중에서도 클라이너퍼킨스코필드바이어(KPCB)나 엑셀 파트너스 같은 특급 벤처 캐피털이 투자한 회사라면 다시 한 번 살펴봐야 한다. 누가 투자했는가는 훌륭한 인력 확보에 있어서도 매우 중요한 요소이기 때문이다.

실리콘 밸리에서 KPCB가 투자했다는 것은 어느 정도 성공 가능성이 누구보다 높은 회사라는 상징이다. 아마존, 구글, 선 마이크로시스템즈, EA, AOL 등 IT 역사에서 이름이 남은 회사들 대부분이 그들의 투자에 의해 성장했기 때문이다. 엑셀파트너즈 역시 페이스북, 드랍박스, 스포티파이 등의 투자로 세계 최고 수준의 벤처 캐피탈임을 알린 투자자이다. (2008년에 액셀 파트너즈의 파트너와 저녁을 하면서 페이스북이 대박이 될 것이라고 서로 의견 일치를 본 적 있다. 부러운 일이었다)

지난 8월 11일 하나의 뉴스가 눈길을 끌었다. 두 투자 회사가 다이어트와 운동 전문 앱인 마이피트니스팔(MyFitnessPal: 줄여서 MFP로 부른다)에 1,800만불을 투자했다는 소식이었다. 2005년에 설립되어서 아직까지 외부 투자를 받지 않았던 회사에 처음으로 외부 투자가 이루어진 것이었다. 또한, 클라이너 퍼킨스의 존 도어와 액셀 파트너스의 앤드류 브라치아가 이사회 멤버로 조인하였다.

마이피트니스팔 화면 모습

마이피트니스팔 화면 모습

MFP는 이미 세계에서 4000만 사용자를 갖고 있는 디지털 헬스 전문 서비스이다. 하루에 150만 명의 새로운 사용자가 등록한다고 한다. 사용자들이 하루 칼로리 소비량과 운동 내용을 관리하도록 하는 이런 종류의 앱은 수천개가 존재하지만, 이미 아이폰과 안드로이드에서 가장 인기있는 앱의 위치를 차지했다. 2012년 10월에 3천만 사용자 확보를 선언했던 것을 보면 MFP의 성장이 얼마나 빨리 이루어지는 지 알 수 있다. MFP와 경쟁하는 다른 앱으로는 루즈잇(Lose It!)과 리브스트롱닷컴(Livestrong.com)이 있다.

이번 투자로 인력을 충원해서 (현재 약 40 명) 제품 개발력을 높이고, 다양한 나라로 진출을 더 강화할 계획이라고 한다. 이미 마이피트니스팔은 영어권 뿐만 아니라 스페인어, 프랑스어, 독일어, 포르투갈어 버전을 출시해 놓고 있다.

디지털 헬스 기술은 가장 핫한 영역 중 하나이며 2012년에서 2017년까지 모바일 앱 다운로드가 63% 증가할 것이라고 IHS 일렉트로닉스 앤 미디어에서 나온 보고서에서 예측했다. 특히 내가 관심을 갖는 이유는 최근에 등장한 나이키의 퓨얼밴드(Fuelband)나 조본 업(Jawbone Up), 핏빗(Fitbit) 같은 다양한 활동 측정 기기들과 연동하여 우리의 일상을 항상 관리하고 정량화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미국인의 68%는 과체중이고 비만과 관련된 헬스케어 시장의 규모가 1,480억불에 달한다. 2005년에 창업자 마이크 리가 이 서비스를 시작한 것은 아내와 바닷가에서 결혼을 올리기 위해서였다. 트레이너가 준 칼로리 관련된 책을 보다 불편을 느낀 마이크는 개발자 출신답게, 자신이 원하는 방식으로 서비스를 만들기 시작했다. 첫 해에 2천 명의 열정적 사용자를 확보한 이후 흔히 말하는 인위적인 바이럴 마케팅이 아닌 만족한 사용자들의 추천과 증언에 의해 사용자 확장이 이뤄졌다.

사용자들이 일단 자신이 취하는 칼로리 양이나 운동량을 측정하기 시작하면, 정량화된 자신의 모습의 중요성을 인식한다. 이에 따라 앱 사용을 중단하다가도 다시 계산된 숫자에 대한 니즈가 필요해서 돌아오게 된다. 한번 경험한 사람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기는 것이 중요한 이유다.많은 앱이 사용해 보다가 지겨워지면 떠나게 되는데, MFP는 사용자가 다시 필요성을 절감하게 되는 서비스인 것이다.

MFP는 사용자들이 먹는 음식과 운동량을 기반으로 칼로리 흡수와 소비에 대한 데이터를 제공한다. 다이어트에 관심을 갖는 친구들과 소셜네트워크를 형성할 수 있는 기능도 있다. 연결된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나의 뉴스피드에는 친구들이 하고 있는 다이어트와 운동에 관한 활동이 보여지기 때문에 경쟁과 격려를 서로 할 수 있으며, 상호 정보 교류가 활발히 이루어질 수 있다. 이를 통해 전체 사용자들이 뺀 살의 총량이 1억 파운드(약 4,536만킬로그램)에 달한다고 자랑하고 있다.

특히 MFP의 강점은 330만 개의 음식에 대한 데이터베이스이다. 여기에는 레스토랑의 메뉴, 식품점에서 사는 음식 재료, 사용자들이 올린 데이터들이 모두 등록되어 있다. 예를 들어 사용자가 닭 가슴살 스트립 요리에 대한 영양소 정보를 사용자가 다음과 같이 올릴 수 있다.

글 : 한상기
출처 : http://goo.gl/0reNEd

About Author

/ stevehan@techfrontier.kr

카이스트에서 인공지능을 전공하고 컴퓨터과학과 인문사회학을 결합한 소셜컴퓨팅 분야 각종 이슈를 연구하고 있다. 20여 년 동안 대기업과 인터넷 기업에서 전략 수립을 하고 두 번의 창업을 경험했으며, 여러 대학에서 강의를 했다. 블로그(isocialcomp.wordpress.com)/페이스북(facebook.com/stevehan)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