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ch Writer 들의 둥지 옮기기 – 뉴스 미디어 시장에도 불고 있는 Vertical의 바람

0

전설적인 Tech Writer 월트 모스버그와 데이빗 포그의 연이은 이직 소식

최근에 나온 뉴스 기사들 중 유난히 필자의 눈길을 끄는 기사가 있었다. 바로 미국에서 가장 유명한 테크놀로지 컬럼니스트 두 명의 이직과 관련 된 소식들이다. 이 두 명의 컬럼을 즐겨 보는 독자이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필자 또한 버티컬 플랫폼이라는 매체에 글을 쓰고 있는 1인으로서 이들의 이직 소식에 궁금한 마음이 들지 않을 수 없다.

첫 번째 인물은 월스트리트저널의 월트 모스버그(Walt Mossberg)로 그는 이 분야에서 거의 전설과도 같은 존재로 알려져 있다. 그가 그 동안 Windows95나 iPhone을 비롯한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를 리뷰한 기사들은, 시장 참여자의 움직임을 좌지우지 하는 지표로 활용 될 정도였다고 한다.

이런 월트 모스버그가 지난 9월 월스트리트저널에서의 23년에 걸친 활동을 정리하고, 자신이 설립한 미디어인 올씽즈디지털의(AllThings D) 운영에 전념하게 될 계획이라는 소식이 전해졌다. 올씽즈디지털은 자체적으로 운영하는 D: 시리즈 컨퍼런스의 인기로도 유명세를 얻고 있다. 우리에게는 스티브 잡스나 빌 게이츠를 비롯한 업계의 구루들이 참여하여 인터뷰하는 영상으로도 많이 알려져 있다.

[Walt Mossberg] 출처: The Wall Street Journal

[Walt Mossberg]
출처: The Wall Street Journal

10월 말에는 뉴욕타임즈의 간판 테크 컬럼니스트인 데이빗 포그(David Pugue)가 야후로 이직하게 되었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또 한 번 업계를 술렁이게 했다. 뉴욕타임즈의 테크놀로지 분야 컬럼들을 흥미롭게 읽고 있던 필자로서도 이 소식을 과연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 마음이 뒤숭숭해졌다.

[David Pogue] 출처: The New Yorker

[David Pogue]
출처: The New Yorker

Who’s Next Great Tech Writer? Nobody Will Ever Be As Before….

뉴요커 지의 기자도 같은 마음이었는지, 이들의 뒤를 이은 차세대 테크 컬럼니스트는 과연 누가 될 수 있을 것인지를 궁금해 하는 기사를 내놓았다. 아이러니하게도 이 기사에서 눈여겨 볼 점은 다시는 월트 모스버그나 데이빗 포그 같은 인물이 나오지 않을 것이라는 점인데, 여기에 바로 이번 이슈의 핵심이 존재한다.

현재의 테크놀로지 분야는 이들 컬럼니스트가 데뷔했던 1991년이나 2000년과는 상당부분 달라져 있다. 테크놀로지가 말 그대로 Consumer의 일상 속에 밀접하게 들어와 있으며, 이를 다루게 되는 미디어의 성격도 이에 맞춰 다변화 될 필요가 있는 것이다.

쉽게 말해 이제 월스트리트저널이나 뉴욕타임즈 같은 매스 미디어가 아니라 테크놀로지를 다양한 각도에서 다룬 버티컬 미디어가 더욱 각광을 받게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테크놀로지 분야에서 브레이킹 뉴스를 위주로 읽고 싶은 독자는 보이 지니어스(Boy Genius Report) 블로그를 찾아가게 될 것이고, 다양한 문화적 차원으로 해석 된 기사를 원하는 독자는 보잉 보잉(Boing Boing)을 찾아가게 되는 식으로 말이다.

이처럼 미디어의 성격이 달라지면 글을 쓰는 주체인 컬럼니스트들의 성격 또한 달라지게 될 것이므로, 월트 모스버그와 같은 업계의 독점적 리더는 더 이상 나타나지 않을 수도 있다. 오히려 100명 아니 10,000명에 이르는 다양한 테크 라이터들이 시장에 나타나 자신의 견해를 마음껏 펼치고 다니는 세상이 오게 될 것이다.

누구나 Tech Writer가 될 수 있다??

그야말로 버티컬 미디어를 설립하고 데뷔하기에 그 어느 때보다 쉽고 편리해진 시기임이 틀림없다. 심지어 개인들의 경우에도 의지만 있다면 워드프레스 등 설치형 블로그 툴을 활용해 하루저녁에 뚝딱 자신만의 매체를 만들어낼 수 있다.

블로그 툴 자체에 대한 진화도 계속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블로거(Blogger)를 창업해 구글에 매각한 경험이 있으며, 잭 도시(Jack Dorsey) 비즈 스톤(Biz Stone)과 함께 트위터를 창업한 에반 윌리엄스(Evan Williams)는 미디엄(Medium)이라는 새로운 서비스를 들고 나오기도 했다. 블로거가 Long-form의 콘텐츠를 생성하는 툴이었다면 트위터는 Short-form의 전형이므로, 이 둘 사이에 존재하는 중간 단계의 툴로 미디엄을 포지셔닝하고 있다. 핀터레스트에 텍스트를 가미할 수 있는 컨셉으로도 볼 수 있는데, 말 그대로 블로그를 개발한 장본인이 지속적으로 블로그 진화에 참여하고 있는 셈이라 그 결과가 더욱 흥미롭다.

물론 이 밖에도 의지를 가진 사람이라면 글을 쓰기 위해 사용할 수 있는 툴은 무궁무진하게 존재 한다.

[Medium] 출처: The Verge

[Medium]
출처: The Verge

독창적 버티컬 미디어만이 살아남게 될 것

중요한 점은 독창적이고 차별화 된 콘텐츠를 얼마나 확보할 수 있느냐 하는 점인데, 이런 상황은 점차 기존의 대형 매스 미디어들에게 불리하게 전개 될 수 있다. 나날이 다양해지고 까다로워지는 독자들의 입맛에 맞추기 위해서는 버티컬 미디어들이 좀 더 유리한 고지에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월트 모스버그나 데이빗 포그가 기존의 전통 매체를 떠난 것 또한 이러한 원인들과 일맥상통할 것이다.

향후 월트 모스버그와 데이빗 포그를 능가하는 차세대 Tech Writer가 100명 아니 10,000명이 될 수도 있다니, 앞으로의 테크 시장이 더욱 바쁘고 흥미로워질 것으로 기대 된다.

마지막으로 강조하자면 버티컬의 중요성은 비단 미디어 시장에만 통하는 얘기는 아니다. 본 사이트를 통해 필자들이 지속적으로 강조하고자 하는 메시지가 바로 버티컬 서비스를 통한 시장 대응의 중요성이라는 점을 다시 한 번 언급하고 싶다. (이전 글 Vertical이 통하는 시대가 오는가? 참조)

글 : 임하늬(Vertical Platform)
출처 : http://goo.gl/U6LIgl

About Author

/ vertical@roaconsulting.co.kr

Vertical Platform은 (주)로아컨설팅(ROA Consulting Inc)에서 운영하는 Platform과 Vertical Start Up BM에 특화된 Professional Media Site입니다. http://verticalplatform.kr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